금호타이어, 사원·가족 대상 경영정상화 설명회 개최
15일 광주공장과 16일 곡성공장서 각각 진행
입력 : 2018-03-15 09:21:47 수정 : 2018-03-15 09:21:47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금호타이어가 법정관리 위기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사원 및 가족 대상 설명회’를 15일 광주공장, 16일 곡성공장에서 각각 진행한다.
 
금호타이어는 경영정상화 방안과 해외 매각을 두고 노동조합과 채권단의 갈등이 심화되고, 채권단이 예고한 시한 만료가 다가옴에 따라 현재 회사가 처한 대내외 상황을 전체 사원과 가족들에게 투명하게 공유하고 전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광주공장과 곡성공장에서 각각 하루씩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는 금호타이어 경영진과 채권단, 실사를 진행한 회계법인 관계자 등이 참여해 실사 결과와 채권단과 정부의 입장, 법정관리 돌입시 예상 상황 등을 자세히 설명하고 사원과 가족들의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백훈선 금호타이어 노사협력담당 상무는 “채권단이 예고한 시한은 다가오고 전 구성원의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은 전혀 찾지 못하고 있어서 안타깝고 답답한 마음에 이번 설명회를 계획하게 됐다”며 “법정관리의 위기와 장기간의 경영상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이대로 갈등만 거듭하다가는 법정관리와 관계없이 회사가 고사될 수 밖에 없어서 사원과 가족들 개개인에게 직접 상황을 설명하고 의견을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 광주공장 전경.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