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왕비 모시듯" vs "한국당이 올림픽 방해"
‘북 사전점검단 방남’ 등 놓고 여야 논쟁 격화
입력 : 2018-01-21 17:59:59 수정 : 2018-01-21 17:59:59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여야가 21일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확정 등을 놓고 강하게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은 “평양올림픽”이라고 비난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올림픽을 방해한다”며 반발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북한 현송월을 가르켜 “문재인 정권이 어제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자진 반납하고 평양올림픽을 공식 선언하더니, 오늘은 아예 평양올림픽임을 확인이라도 하듯 일개 북한 대좌(대령급) 한 명 모시는데 왕비 대하듯 지극정성을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도 남북 단일팀 및 한반도기 공동 입장, 아리랑 제창 등에 언급하며 “문 정부는 남북평화의 신기루만 좇다 남남갈등만 키웠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이 2014년 아시안게임 때 ‘우리는 하나다’는 현수막을 들고 북한 선수단을 열렬히 응원했던 사실을 기억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방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개최 도시인 강원도 평창과 강릉시민과 국민들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데 급급한 모습”이라고 재차 불쾌감을 표시하며 “평화가 곧 경제”라고 강조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과 토머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가운데), 김일국 북한 체육상(왼쪽)이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남북 올림픽 참가회의 직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