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문명으로 읽는 기업)①삼성, '포유어' 리더십으로 전환해야
입력 : 2018-02-05 07:00:00 수정 : 2018-02-05 07:00:00
‘세계제국을 어떻게 통치할 것인가’ 13세기 원나라 세조 쿠빌라이가 했던 이 고민은 오늘날 국가(글로벌 기업)가 ‘21세기 세계화시대에 어떻게 국정운영(기업경영)을 해야 하는가’의 문제와 맥을 같이한다. <대학>, <대학연의>, <중용>, <주역>, <심경> 등 동아시아 문명의 고전은 그 해답을 제시하고 있다. 동아시아 문명의 철학과 방법은 역설적이게도 국가나 기업의 구조처럼 거대한 제도가 아니라 ‘제왕의 수기치인(修己治人)’에서 답을 구한다. ‘세상을 경영하려면 먼저 자기를 닦고 타인과 소통하라’는 것이 동아시아 문명의 제왕학이 제시하는 세계화시대의 경영 해법이다. 동아시아 문명의 제왕학은 개인적인 수양을 군주(지도자)가 국정운영이나 기업경영에서 해야 할 가장 기본적 과제로 제시하고 있다. 이번 기획연재는 군주제 시대의 제왕이 아니라 글로벌 시대의 세계시민이라면 누구나 귀담아들어 할 동아시아 문명의 사유를 통해 글로벌 경영에 하나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글로벌 거버넌스의 초민족 공동체(Metaethnic community)가 등장하고 이런 삶의 조건 속에서 개인과 기업, 국가의 활로를 찾는 가운데 동아시아 문명의 사유와 실천은 중요한 지침이 될 것이다. (편집자)

 
‘불선(不善)’ 움트는 시기의 삼성, 작은 불선도 엄격히
 
삼성리더십의 지금 단계는 기업의 생애주기에서 구(女+后)괘에 해당한다. 이는 ‘여성의 기상이 굳세지나 여성을 취하지 말라(女壯 勿用取女)’는 뜻으로 해석된다. 통속적으로 풀면 여성 대통령과 협상에 신중하라는 뜻이거나, 삼성리더십 내부에서 여성리더십을 경계하라는 의미다. 주역에서는 삼성이 처한 위치를 가장 유망한 기업에 불선(不善)이 막 움트는 시기로 본다. 그 불선이 아무리 작더라도 미리 조심하라는, 불선이 장차 커지게 생겼으니 작은 불선이라도 엄격하게 다스려야 한다는 의미다.
 
동아시아 제왕학으로 본 삼성의 핵심과제는 창업군주가 아닌 수성군주의 리더십을 확립하는 것이다. 반도체와 핸드폰을 통해 글로벌 기업이 된 삼성의 관심은 이 비교우위를 장기적으로 유지하는 데 있다. 이 고민은 원나라의 세조 쿠빌라이가 이미 13세기에 세계제국을 경영하며 직면했던 문제다. 그는 제위에 오르기 훨씬 전부터 “말 위에서 세계제국을 만들 수는 있지만 말 위에서 세상을 통치할 수는 없다”는 점을 깨닫고 고민했다.
 
<원사(元史)>에 따르면 쿠빌라이는 제위에 오르기 전인 1244~1251년 조벽(趙璧, 1220-1276)에게 <대학연의>를 교육받았다고 전해진다. 그는 할아버지 칭기즈칸이나 아버지 툴루이가 창업군주로서 힘과 무력을 이용해 제국을 건설한 것과 달리 3세 수성군주는 힘의 우위로만 제국을 운영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는 창업군주에서 수성군주로 리더십을 전환하고 패러다임의 변화를 추구하는 게 새로운 제국을 운영하는 길이라고 믿었다. 삼성의 3세경영 리더십이 당면한 과제도 쿠빌라이의 고민과 같다.
 
사진/뉴스토마토
 
패러다임 전환 통한 제국 수성의 지혜
 
<대학연의>는 남송의 진덕수가 군자가 아닌 제왕의 입장에서 어떻게 세계제국을 운영해야 할지 고민하며 쓴 책이다. 진덕수는 글로벌 거버넌스 운영이라는 제도의 틀 속에서 제왕학(帝王學)의 리더십을 추구했다. 이 책은 남송의 이종(理宗)에게 진강됐지만 당대에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다. 하지만 쿠빌라이를 만나서 비로소 제국 운영의 기본서로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이 동아시아 제왕학의 정수는 힘과 권력에 의한 통치가 아니라 덕에 의한 협치를 가르친다. 칭기즈칸 시대의 무력은 더이상 제국 운영에 지속가능하지 않으며 이해관계자의 자발성에 기초한 협력을 통해 제국이 운영되는 패러다임의 전환이 일어나야 한다는 게 쿠빌라이가 찾은 혜안이었다. 이것은 지금 삼성이 직면한 문제이기도 하다. 1·2세가 자본이라는 힘과 주주이익 극대화라는 효율성을 최고 가치로 추구하는 경영을 했다면 3세경영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의 포용적 번영(Inclusive prosperity)으로 패러다임 전환을 요청받고 있다.
 
<대학연의>가 동아시아 제왕학으로 철학적 기초를 제공했다면 동태적 변화를 군주의 입장에서 설명하고 있는 것은 전한시대의 경방(京房)과 당나라의 일행(一行)에 의해 완성된 ‘주역 벽괘설’이다. 제왕이라는 단어가 현대 민주사회에서는 거부감을 불러오지만 이를 현대 실정에 맞게 공적가치를 추구하는 공공 거버넌스라는 의미로 해석한다면 동아시아 제왕학은 서양 경영학과 다른 새로운 지혜를 제시해준다. 주역은 원래 64개 경우의 수가 병렬적으로 나열된다. 그중에 12개의 괘가 군주인 벽(人변 없는 僻)괘의 역할을 한다. 계절이 지나듯 주역도 이 벽괘를 중심으로 기업의 경영주기가 계절처럼 순환한다고 이해할 수 있다. 각 계절에서도 3주기가 있는데, 이를테면 여름은 초여름, 한여름, 늦여름으로 나뉜다. 12개의 벽괘들은 군주괘를 중심으로 하되 독립적으로 오등작(五等爵)인 공(公), 후(侯), 경(卿), 대부(大夫)의 이해관계자들과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이를 현대의 기업 경영에 맞춰 설명하면, 먼저 글로벌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와 경영의 기본 가치는 군주인 벽괘를 의미한다. 국내의 정부, 국회, 연구소, 금융, 언론 등 대외관계는 공(公)괘로 해석할 수 있다. 기업의 계열사는 후(侯)괘며, 기업의 협력업체와 그 이해관계자인 경(卿)괘, 기업의 직원과 노조 등 내부관계를 대부(大夫)괘에 해당해 풀이한다. 동시에 기업의 네트워크와 거버넌스의 전체구조를 해당 기업이 직면한 경기순환의 계절에 따라 진단할 수도 있다. 기업 경영은 정태적인 것이 아니라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기업도 글로벌 산업주기에 따라 경기 변동을 겪기 때문이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은 1938년 3월22일 대구에서 자본금 3만원으로 삼성상회를 창업했다. 삼성상회에서 설탕, 섬유, 무역업을 시작하며 사업기반을 다졌고, 삼성상회는 삼성물산으로 발전했다. 사진/뉴시스

이해관계자와의 '만남' 통한 공유가치 창출 요구
 
삼성의 벽괘에 해당하는 구괘는 말 그대로 ‘만남’이 기업경영에서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말해준다. 이 괘사(卦辭)는 CEO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주저하지 말고 만날 것을 권고한다. 이는 경영의 개방성을 다시 한번 주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늘과 땅이 서로 만나야 모든 물품에 영향을 두루 미치고 경영이 빛나게 된다. 그러나 만남은 시대의 옳음을 따르고 어진 리더십이 어진 팔로워를 만나야 기업이 크게 뻗어 나간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주주이익 극대화에 대한 반성이 미국 월스트리트에서 시작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