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부 업무보고)농업분야 일자리 3만3천개 창출…청년농업인 육성에 74억원 투입
1200명에 월 100만원 지원…나무의사 자격증 등 신설
2018-01-18 17:17:52 2018-01-18 17:17:52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올해 농식품 분야 일자리를 3만3000개 만든다.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에 걸맞게 농업 대변화를 통해 농업인 소득안전망을 확충하고, 청년 농업인을 키우기 위해서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까지 17만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올해 농식품 부분에서 3만3000개의 일자리를 만들수 있도록 직간접 재정지원과 제도개선 등 정책수단을 총동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청년농업인 양성에 주력한다. 청년농업인 1200명을 선발해 생활안정자금 지원(월 100만원)과 함께 자금·농지·교육 등을 종합 지원하는 청년 창업농을 적극 육성한다. 이 사업에는 총 74억원이 투입된다.
 
창업보육 100곳, 맞춤형 기술개발(R&D) 바우처, 벤처펀드 지원 등으로 스마트팜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식품·외식 창업희망자 대상 창업공간 제공과 청년들의 해외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청년 일자리를 확대하는 식이다.
 
일자리 발굴에도 힘쓴다. 애견행동교정, 나무의사 등 반려동물·산림·말산업 관련 각종 자격증을 신설하고, 펫사료 등 연계산업 육성을 지원한다.
 
김경규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은 "반려동물 연관 사업은 2022년까지 약 6조원 성장이, 산림·말산업의 경우에는 4조 2000억원 성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 1인가구 증가, 고령화 등 시장환경 변화에 맞춰 가정간편식, 바이오·고령친화식품 등 신규시장을 창출한다. 여기에 정부가 새로운 품종 개발을 위해 투자하는 골든 시드 프로젝트(GSP), 기능성소재 R&D, 곤충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으로 종자·농생명소재·곤충 등 신산업 일자리도 창출할 계획이다.
 
농업인의 소득안전망도 촘촘히 확충하고, 맞춤형 복지에도 힘쓴다. 먼저 주요 채소에 대해 사전 수급조절 의무를 부과하고 평년가격의 80%를 보장하는 채소가격안정제를 본격 확대한다. 농지연금 지급액 인상과 함께 100원 택시(82개 전 군지역), 영농도우미(1만5000가구)도 마련된다.

 
정부가 올해 농식품 분야 일자리를 3만3000개 만든다. 특히 청년농업인 1200명을 선발해 청년 창업농을 적극 육성한다. 사진/뉴시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