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선 공통공약 실무테이블 가동키로
예산안 관련 별도 의사결정 기구 구성도 검토
입력 : 2017-11-15 18:25:25 수정 : 2017-11-15 18:25:25
[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여야가 15일 각 당 공통 공약과 관심 법안을 논의할 실무 테이블을 즉시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정책위의장, 수석부대표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회의에서 이번 정기국회 내 각 상임위에 계류된 법안이 신속하고 많이 처리할 수 있도록 각 당 정책위의장과 수석들이 독려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 원내수석은 “회의에서는 내년도 예산안과 예산 부수법안 심사 처리를 위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와 관련 상임위 활동을 지켜보면서 추후에 별도 의사결정기구를 마련할지 여부를 검토키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실무테이블은 각 당 정책위의장 주도로 꾸려질 전망이다. 박 원내수석은 “공통공약은 이미 국민의당 43건, 자유한국당 61건, 더불어민주당 60여건 등 각 당이 정리해둔 것이 있다”며 “이들 공통법안을 모두 테이블에 올려 맞는지 틀린지 확인하고 조율하는 과정을 거친 뒤 정책위의장이 확정하고 해당 상임위에서 처리하는 절차를 밟아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대선 공통공약에 포함돼 있지 않은 방송법 개정안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박 원내수석은 전했다. 다만 규제프리존특별법 역시 포함돼 있지 않은 법안임에도 향후 실무테이블을 가동하면서 의견을 조율하고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정 의장은 모두발언에서 “헌법상 예산안 처리 시한이 3주가 채 남지 않았다”며 “이 짧은 기간 동안 국민 세금이 어떻게 제대로 쓰여지는 지 국회가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듯 제대로 들여다봐서 국민들이 걱정하시지 않도록 제때 예산안을 합의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국회 7600건의 법안이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며 ”7600건의 법안을 11월 중에 다 처리하겠다는 자세로 진지하게 임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동에는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과 김선동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당에서 이용호 정책위의장과 권은희 원내수석부대표가 각각 참석했다.
 
15일 국회 본청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정책위의장-원내수석부대표들이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 의장, 자유한국당 김광림, 국민의당 이용호 정책위의장.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현정

'소통 중시'…사람 냄새나는 기사에 집중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