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소액주주, 경영참여 '위기'
입력 : 2008-03-28 11:42:50 수정 : 2011-06-15 18:56:52
 웹젠 경영에 참여할 방침을 밝혔던 소액주주들이 27일 법원판결로 네오웨이브의 지분을 위임받지 못하게 됐다.

 소액주주 모임은 주주 480명으로부터 100만주를 확보한 후 네오웨이브 지분 100만주를 위임받아 주주총회에 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27일 서울중앙지법이 네오웨이브가 제기한 의결권행사방해금지가처분 신청을 기각함에 따라 계획했던 180만주 중 80만주를 위임받지 못하게 된 것이다.

 소액주주연대 김주용 총무는 "법원 판결로 네오웨이브 측 지분 의결권 확보를 이루지 못하게 됐다"며 "집중투표제나 분리선출 방식이 도입되지 않는 한 당초 목표했던 이사회 구성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김주용 총무는 "현 상황에선 주총 이후 서울지법 판결에 대해 항소할 계획은 없다"며 "웹젠의 경영을 정상화시키기 위한 다른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토마토 양지민 기자 (jmya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