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최저임금 TF 회의 개최…일자리 안정자금 마련 대책 논의
내년 예산안 반영위해 8월 중 구체적인 지원 설정 마무리 해야
입력 : 2017-07-17 17:15:32 수정 : 2017-07-17 17:15:32
[세종=뉴스토마토 임은석기자]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 사업주의 인건비 부담을 직접 지원하겠다고 밝힌 정부가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고형권 기재부 1차관과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공동주재로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TF 첫번째 회의를 개최했다.
 
정부는 전날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영세사업자의 인건비 부담을 직접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TF에서 구체적인 지원대상, 지원금액, 전달체계 등을 논의해 내년도 예산안에 지원대책을 반영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통계청,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와 고용정보원, 노동연구원, 근로복지공단 관계자들이 참석해 논의를 진행했다.
 
TF는 기재부와 고용부에 일일 상황반을 설치해 운영하고, 당분간 주 3회 단위로 회의를 연다. 내년도 예산안을 9월 초에는 국회에 제출해야하는 만큼 작업에 속도를 더할 예정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TF팀을 운영, 8월 중 구체적인 지원 설정을 마무리해야 예산안에 반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7월 17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저임금 관련 T/F(고형권 차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공동팀장)회의’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세종=임은석 기자 fedor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은석

한 박자 더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