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대형IT주 강세…2370선 회복
삼성전자 2%·SK하이닉스 4%대 상승, "2분기 실적시즌까지 보합세 이어질 것"
입력 : 2017-06-19 15:58:56 수정 : 2017-06-19 15:58:56
[뉴스토마토 강명연기자] 코스피가 IT대형주 강세에 상승 마감했다. 다만 2분기 실적 발표 시즌을 앞두고 기관과 개인이 관망하며 상승폭이 제한됐다.
 
19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9.07포인트(0.38%) 오른 2370.90으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이 1277억원 순매수로 상승장을 이끌었지만, 개인이 1029억원, 기관이 539억원 매도에 나서 소폭 상승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하락이 많았다. 전기가스업(-2.40%), 철강·금속(-1.27%), 화학(-0.81%), 유통업(-0.71%) 등이 내렸다. 반면 전기·전자(2.27%)가 가장 많이 올랐고, 섬유·의복(2.04%), 통신업(1.20%), 제조업(0.89%) 등이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상승이 우세했다. SK하이닉스(000660)(3.80%)가 4% 가까이 오르며 5일째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고, 삼성전자(005930)(2.15%)도 2% 넘게 올랐다. SK텔레콤(017670)(2.27%), SK(003600)(1.86%) 등도 강세였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의 신규 원전 백지화 발표에 한국전력(015760)(-3.11%)이 3% 넘게 내렸고, NAVER(035420)(-1.57%), POSCO(005490)(-1.09%), 신한지주(055550)(-0.79%) 등도 하락했다.
 
문 대통령이 "원전 중심 발전을 폐기하고 탈핵시대로 가겠다"고 선포하자 신재생에너지 관련주가 강세였다. 웅진에너지(103130)(12.70%), 태웅(044490)(6.10%), 씨에스윈드(112610)(5.37%), 신성이엔지(011930)(3.35%), OCI(010060)(2.21%) 등이 일제히 올랐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기념사에서 "신규 원전 건설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성산업(128820)(29.88%)과 대성합동지주(005620)(29.86%)가 합병 기대감으로 동반 상한가에 마감했다. 대성산업은 지난달 4일 대동합동지주를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날 증시가 소폭 상승에 그친 데 대해 "외국인이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대형IT주 매수에 나선 반면,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 등 2분기 실적 기대감이 크지 않은 종목을 중심으로 매도물량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증시 흐름에 대해서는 "27일로 예정된 임시국회 마지막날 전까지 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이 통과될 경우 단기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겠지만, 2분기 실적이 발표될 7월 초까지는 보합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74포인트(0.71%) 오른 675.44로 이틀째 상승했다. 장중에는 675.71까지 오르며 사흘 만에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외국인이 368억원 순매수로 상승을 이끈 가운데, 개인이 97억원, 기관이 87억원 매도우위였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40원 내린 1132.7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가 IT대형주 강세에 상승 마감했다. 다만 2분기 실적 발표 시즌을 앞두고 기관과 개인이 관망하며 상승폭이 제한됐다. 사진/뉴시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