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미·중 이어 세계 3번째
100% 국내 기술, 관련 산업 활성화 기대
입력 : 2017-06-19 11:03:13 수정 : 2017-06-19 11:03:13
[뉴스토마토 유희석기자] SK텔레콤이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장거리 양자암호통신에 성공했다. 100% 국내 기술로 이뤄낸 쾌거다.
 
SK텔레콤은 19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에서 용인·수원까지 왕복 112km 구간에서 양자암호통신 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복제가 불가능한 양자 고유의 특성을 이용하는 암호키를 사용, 이론상 해킹이 불가능하다.
 
다만, 단일 양자 수준의 미약한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기존에는 80km 이내 통신만 가능했다. SK텔레콤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전용 중계장치를 개발했다. 전용 중계장치를 여러 개 연결하면 양자암호통신 가능거리가 최대 수천 km까지 늘어난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위치한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연구원들이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2011년 설립한 양자기술연구소를 통해 양자암호 원천기술 획득에 공을 들여왔다. 미래창조과학부도 ‘양자암호 테스트베드 구축’을 국책사업으로 선정해 지원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세종시 4G(LTE) 상용망 유선구간에 양자암호기술을 적용했으며, 지난달에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함께 대덕첨단과학기술연구망 일부 구간에도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에 돌입했다. 
 
SK텔레콤의 전용 중계기 개발로 국내 양자암호통신 시장도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보안 기능이 강력해 기간통신망은 물론 행정·국방·금융·의료 등 정보보안이 필요한 다른 산업에서의 활용도도 높다는 것이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시장분석기관 마켓리서치미디어에 따르면 2025년 국내 양자암호통신 시장은 1조4000억원, 세계 시장은 26조900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장거리 양자암호통신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도록 핵심기술 개발은 물론 관련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유희석 기자 heesu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