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 정유라 입학 취소·퇴학 처분···재입학 영구적 불가
전 입학처장 등 5명 중징계···체육특기자 전형 폐지 주문
입력 : 2016-12-02 17:04:58 수정 : 2016-12-02 17:04:58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이화여대가 '비선실세' 최순실(60)씨의 딸 정유라(20)씨의 입학·학사관리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정씨의 입학을 취소하고 퇴학시키기로 했다.
 
이화여대 학교법인인 이화학당 특별감사위원회는 2일 오후 "일부 교직원들의 공정성을 해치는 언행과 부정행위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며 이같은 내용의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별감사위는 지난 10월24일부터 지난 1일까지 40여일에 걸쳐 서면 및 대면조사 등을 통해 특별감사를 진행했다.
 
특별감사위는 정씨가 지난 2015학년도 체육특기자 전형 면접 당시 금메달을 지참하는 등 부정행위를 한 것과 관련해 입학취소 조치를 요청했다.
 
또 정씨가 수강 교과목 수업에 출석하지 않고 기말시험 대리 응시한 점에 대해 퇴학 처분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정씨는 자퇴를 하더라도 재입학이 영구적으로 불가능해진다.
 
아울러 정씨에게 각종 특혜를 준 전 입학처장 등 5명을 중징계하고, 전 교무처장, 전 기획처장, 체육과학부 교수 등 10명에게는 경징계 등의 신분상 조치를 요구했다. 다만 최경희 전 총장은 검찰 수사종료 후 조치를 내리기로 결론내렸다.
 
문제가 된 체육특기자 전형은 폐지하고 예체능 실기전형 및 온라인 교과목에 대해 전반적으로 점검할 것도 주문했다.
 
8월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본관 정문이 굳게 닫혀 있다. 사진/뉴시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 1인미디어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