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칩, 3분기 적자전환…"4분기 신제품 매출로 실적 개선 기대"
입력 : 2016-11-08 09:45:07 수정 : 2016-11-08 09:45:07
[뉴스토마토 유현석기자] 넥스트칩(092600)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29억7000만원, 영업손실 13억7000만원, 순손실 9억4000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30.0%, 전년 동기 대비 25.2% 감소했으며 영업손익과 순손익은 모두 적자 전환했다.
 
다만 이번 분기의 적지 않은 적자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영업외 수익 발생과 상반기까지의 누적 흑자로 인해 3분기까지의 누적 순이익은 10억1000만원을 기록하였다.
 
회사 관계자는 "신제품인 3M~5M급 AHD(Analog High Definition) 제품 출시가 3분기에 매출 가세를 하지 못한 것이 매출 부진의 원인"이라며 "중국의 주요 고객사들이 이 신제품을 기다리면서 기존 제품의 수요를 줄이다 보니 넥스트칩의 3분기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회사는 4분기부터 실적 개선세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했다. 신제품 매출이 지난달 말부터 본격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비록 3M~5M급 AHD 신제품의 출시가 계획보다는 늦었지만, 그래도 경쟁사 대비 가장 고화질의 영상을 전송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향후 UHD급(8M)까지 신제품을 먼저 내놓아 아날로그 영상보안 시장에서 계속 기술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실적에 마이너스 요인이었던 연결대상 자회사들도 4분기부터는 사업이 본격화 되면서 실적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경수 넥스트칩 대표는 "실적 부진을 겪고 있지만 이는 일시적이라고 본다. 신제품을 통해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동차 시장에서 AVM(Around View Monitor)이나, AHD라는 기술적 우위가 큰 위력을 발휘하고 있어서, 좋은 소식이 계속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