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10년' 미래에셋운용, 수탁고 1조원 돌파
올들어 5000억원 넘게 증가…"주식형 차별화 결실"
입력 : 2016-10-19 10:24:20 수정 : 2016-10-19 10:24:20
스와루프 모한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대표
[뉴스토마토 차현정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인도법인 수탁고가 1조원을 돌파했다.
 
19일 미래에셋운용은 설립 10년을 맞은 인도법인 수탁고가 17일 기준 1조110억원(약 609억루피)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2006년 11월 설립된 인도법인은 직접 펀드를 설정, 운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올해만 5000억원 넘는 자금이 유입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인도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현재 유일한 독립 외국자본 운용사다. 금융위기 이후 대부분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수익구조 악화로 인도시장에서 철수하거나 합작법인으로 전환한 것에 반해 미래에셋은 인도시장의 젊은 인구 구조에 따른 소비 증가 및 인프라 확충 가능성 등 성장성 분석을 바탕으로 투자를 지속했다.
 
인력 83명 중 82명이 인도인으로 현지화를 통해 시장에 안착하는 동시에 미래에셋의 글로벌 리서치 역량을 융합하며 차별화된 운용사로 포지셔닝하고 있다.
 
인도 펀드시장은 총 266조원 규모로 한국의 55% 수준이지만 2014년 이후 매년 25% 이상 고속성장 중이다. 기준금리 6.25%로 채권형이 65%를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기준금리가 6년래 최저치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금리인하로 주식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저소득층의 경제 참여 증가로 개인고객 시장 또한 서서히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미래에셋은 채권형에서 주식형으로, 기관투자자에서 개인투자자로 변화하는 흐름을 파악하고 리테일을 중심으로 주식형 펀드를 주로 판매하며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인도법인 전체 자산 중 96%가 주식형펀드이며 전체 30만 계좌 중 약 33%가 적립식으로 안정적인 자금 유입 또한 기대된다.
 
펀드 성과도 우수하다. 대표펀드인 ‘미래에셋이머징블루칩펀드’는 9월말 기준 3년, 5년 수익률이 각각 203%, 268%를 나타내고 있고 ‘미래에셋인디아오퍼튜니티펀드’ 또한 105%, 158%로 두 펀드 모두 동일 유형 내 수익률 1위를 기록하며 모닝스타 등 유수의 펀드평가사로부터 최고등급인 5등급을 부여 받았다. 성과는 수탁고로 이어져 올해 ‘미래에셋이머징블루칩펀드’와 ‘미래에셋인디아오퍼투니티펀드’로 각각 2600억원, 1500억원이 유입됐다.
 
스와루프 모한티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 대표는 “미래에셋은 인도에서 국내 운용사 최초로 현지에 펀드를 설정하고 현지인에게 판매를 시작하며 설립 10주년을 맞았고, 더불어 수탁고 1조원을 돌파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며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고객의 신뢰를 쌓아온 만큼, 인도펀드에 투자한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꾸준한 수익률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차현정 기자 ck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차현정

'소통 중시'…사람 냄새나는 기사에 집중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