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뒤흔든 총선 홍보비 집행, 새누리·더민주는 문제 없나
더민주 "총선홍보 경쟁입찰로"…새누리 "기존 거래 업체와"
입력 : 2016-06-30 16:30:44 수정 : 2016-06-30 18:01:47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가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 여파로 대표직을 사퇴한 가운데 다른 정당의 총선 홍보비 지출 과정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입찰을 통해 잡음이 생길 여지를 차단한 곳이 있는 반면 시간 제약의 이유로 기존 거래업체를 이용한 곳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홍보위원장인 손혜원 의원은 30일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공보물 인쇄와 매체광고 중 더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인쇄 부분은 홍보국이 아닌 총무국에서 직접 하도록 했다”며 “홍보파트에서 공보물에 손을 대는 것이 좋지 않다는 판단에서였다”고 말했다. 당 홍보국장을 지낸 송옥주 의원도 “좀 더 공정하고 투명하게 하자는 목적에서 그런 방법을 택한 것”이라며 “총무국에서 공개입찰을 진행한 후 실사까지 거쳐 11개 업체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TV와 라디오·신문 등 매체광고 대행사 선정도 경쟁입찰을 통해 결정했다. 손 의원은 “매체대행의 경우 우리가 원하는 것이 뻔했기 때문에 얼마나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 저렴하게 할 수 있는 곳으로 정했다”며 “큰 줄기만 정해주고 실질적인 작업을 홍보국에서 했다”고 말했다.
 
모든 업무를 당에서 직접 진행하고 기획사가 끼지 않도록 한 점도 특징이다. 손 의원은 “기획사가 끼면 리베이트 논란이 생긴다"며 "이는 한 곳으로 일감을 몰아줬을 때 생기는 경우”라는 말로 국민의당에서 발생한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손 의원이 대표로 있던 크로스포인트와 더민주 사이에 어떠한 금전거래가 발생하지 않은 것을 국민의당과의 가장 큰 차이점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지난해 7월 당에 합류한 이후 이런 논란이 언젠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만일 우리 회사가 싼 가격에 당과 홍보계약을 했더라도 사람들은 색안경을 쓰고 봤을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모든 과정을 공개입찰을 통해 진행했다. 정의당 김재윤 총무실장은 “재정적으로 여유가 없다보니 선거 후 지급받는 국고보조금으로 결제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계약서상에 해당 부분을 명시하고 업체 실수 등의 이유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심사 후 삭감되는 부분도 업체에서 책임지는 것으로 했다”고 소개했다. 김 실장은 “우리가 책정한 금액을 넘어가면 이를 업체와 조정하는 과정 등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반면 새누리당의 경우 지난 총선 홍보업무를 기존 거래하던 홍보대행사 한 곳을 통해 진행했다. 이와 관련 강지연 전 홍보국장은 “거래한지 10년 넘은 업체로 지금껏 아무런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계속 일을 맡기고 있는 것”이라며 “지난 대선에서는 각 지역 별로 업체를 선정하기도 했지만 이번에는 시간이 촉박한 문제도 있고 해서 그 업체에 다시 일을 맡겼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였던 김수민 의원의 회사가 홍보업무의 일부라도 맡은 것부터 논란을 잉태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이 지난 24일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