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지역 청소년에 뉴질랜드 어학연수 기회 제공
입력 : 2016-06-30 11:00:00 수정 : 2016-06-30 11:00:00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해양수산부는 한-뉴질랜드 FTA 수산협력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어촌지역 청소년 국비 어학연수 최종합격자를 대상으로 내달 1일부터 2일까지 사전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한다.
 
어촌지역 청소년 국비 어학연수 프로그램은 양국이 공동으로 지원하는 협력프로그램으로, 선발된 청소년은 7월 중순부터 8주 간 뉴질랜드 현지학교에서 영어교육과 정규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올해 어학연수 사업은 한-뉴질랜드 FTA 발효 이후 첫 번째 시행임에도 불구하고 150명 정원에 전체 365명이 지원해 평균 2.5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어촌지역 청소년은 총 15명이 선발됐다.
 
참가학생과 학부모는 사전 오리엔테이션에서 현지 출국 전 어학연수 프로그램의 취지와 뉴질랜드 현지 학교 및 교육시스템, 연수 규칙 및 안전관리 등에 대해 교육을 받는다.
 
또한, 해당 연수프로그램이 양국 간 의미 있는 협력·교류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와 클레어 펀리 주한 뉴질랜드 대사,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장 등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연수 프로그램이 어촌지역 청소년들에게 좋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프로그램의 취지와 내용을 널리 알려 앞으로 더 많은 학생들이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 정부세종청사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