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9곳 "내년 성장률 3% 어렵다"
경영내실화 위해 사업구조재편(원샷법) 지원 필요
입력 : 2015-11-17 11:00:00 수정 : 2015-11-17 11:00:00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주요 대기업 대다수는 내년 성장률이 3%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6년 경영환경조사' 결과, 응답기업의 90.2%가 내년도 성장률이 올해에 이어 3.0% 미만이 될 것으로 응답했다.
 
이는 기획재정부(3.5%), 한국은행(3.2%), 한국개발연구원(3.1%) 금융연구원(3.0%) 등 주요기관의 전망치보다 낮은 수치다. 구간별로는 '2.5~3.0%' 39.3%, '2.0~2.5' 35.3% 순이었으며, '3.5% 이상'이라는 응답은 나오지 않았다.
 
올해의 경우 98.3%가 3.0% 미만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중 절반 가량인 48.8%가 '2.5% 이상 3.0% 미만'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이 올해 매출 실적이 연초 계획을 하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목표치를 넘긴 기업은 18.7%에 그쳤다.
 
자료/ 전경련
 
경영상의 가장 큰 어려움으로 기업들은 내수·수출 동반 부진에 따른 매출 감소(48.1%)를 꼽았다. 그 다음 해외시장 경쟁 심화(21.1%), 원자재가 등 생산비용 증가(10.2%)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내년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올해보다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이 '악화될 것'이라는 의견보다 우세했다. 투자·고용은 전년 대비 동일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나, 개선 의견이 악화 의견보다 조금 높았다.
 
수출 전망 역시 밝지 않다. 수출 회복시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기업의 31.1%는 지난해 수준으로는 회복이 어렵다고 판단했다. 62.1%는 내년 하반기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에도 우리 경제를 위협하는 요소는 산재해 있다. 국내경제 리스크 요인에 대해 중국 등 신흥국 성장 둔화(27.0%), 가계부채 위험성 증가로 인한 소비 위축(25.5%), 미국 금리 인상 및 국제금융시장 불안(25.0%), 환율 및 원자재가 변동성 심화(20.4%) 등이 대표적이다. 
 
때문에 기업들은 내년도 중점을 두고 추진할 경영전략으로 사업 구조조정 등 경영내실화(40.8%)를 1순위로 꼽았다. 그 다음 시장점유율 확대 등 외형성장(30.5%), 연구개발(R&D) 투자 등 성장잠재력 확충(13.7%)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실제로 내년도에 자산매각, 인력감축, 사업철수 등의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16.3%가 '계획이 있다'고 대답했다.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련의 구조개혁 조치와 관련해서는 사업구조재편 지원(원샷법)’32.5%)과 임금피크제 등 노동개혁 완수’22.5%)가 기업활동에 있어 가장 시급하면서 중요한 과제로 제시됐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구조조정 등 경영내실화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원샷법 등 사업구조재편 지원과 노동개혁 마무리가 속히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임애신 기자 vamo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