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만㎡ 수색역세권 개발사업 착수
입력 : 2015-07-27 14:16:41 수정 : 2015-07-27 14:16:41
서울시는 코레일과 수색역세권 개발구역 중 DMC역 구역을 선도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20만7000㎡ 규모의 수색역세권 개발구역은 ▲DMC역 구역(3만5000㎡) ▲차량기지 이전구역(6만5000㎡) ▲수색역 구역(3만㎡) ▲기타구역(7만7000㎡) 등 4개 구역으로 이뤄져 있으며, 선도사업 구간 외 3개 구간은 도시개발사업을 적극 검토해 추진된다.
 
우선 DMC역 구역은 오는 30일 코레일의 민간사업자 공모를 시작으로 올 하반기 사업자 선정이 완료된 이후 내년부터 사전협상 등 관련절차가 진행된다.
 
차량기지 이전구역 등 나머지 구역은 사업 준비단계인 도시개발사업 검토방식에 대해 오는 하반기 중으로 정해질 계획이다.
 
시와 코레일은 이를 위해 '수색역세권 개발의 성공적 추진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로 했다. 시는 지구단위계과 도시계획시설사업 관련 인·허가 절차와 공공기여 부담방안 결정 등 사전협상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다.
 
한편, 수색역세권 개발계획은 상암·수색지역을 연결하는 남북 연결도로 설치와 3개 노선(경의선, 공항철도, 도시철도 6호선)이 통합된 복합 환승거점 조성으로 상암·수색지역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의 중심 거점으로 육성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난항을 거듭하던 수색역세권 개발사업이 서울시와 코레일, 지역구의원들의 적극 협력과 이해 속에 DMC역 구역을 필두로 첫 발을 내딛게 됐다"며 "수색지역과 상암지역을 하나의 권역으로 통합, 디지털미디어산업의 중심공간으로 육성시켜 교통·경제·문화가 어우러진 서북권 중심지로 도약하는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료/ 서울시
 
방서후 기자 zooc60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방서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