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도입 27만에 누적 수급자 400만명 돌파
입력 : 2014-12-22 12:00:00 수정 : 2014-12-22 12: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국민연금 제도가 1988년 첫 도입된 이후 27년 만에 누적 수급자 400만명 시대를 열었다.
 
22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급자는 지난 2003년 수급자 100만명을 시작으로 2007년 200만명, 2010년 300만명을 돌파했으며, 올해 400만명을 달성했다.
 
연금공단 관계자는 "국민연금은 우리나라 61세 이상 국민의 36%이 수급권자로 지정됐다"며 "2014년 12월 현재 연금 수급자는 400만명 중 노령연금 324만명, 장애연금 14만명, 유족연금 62만명"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고령화사회가 빨라지고 연금에 대한 인식이 증가함에 따라 국민연금 수급자가 앞으로 급증할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복지부와 연금공단 자료를 보면, 1988년 이후 국민연금 수급자 100만명 돌파까지는 15년 걸렸지만 수급자가 100만명이 더 늘어나는 데는 6년, 100만명 또 늘어나는 데는 3년, 100만명이 다시 늘어나는 데 4년 걸렸다.
 
연금공단 관계자는 "2020년에는 연금 수급자가 593만명에 이를 것으로 관측된다"며 "2030년에는 100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2014년 10월 기준으로 국민연금에 20년 이상 가입한 수급자의 평균 연금액은 87만원, 최고액은 17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스토마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