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경제정책)중소기업 수출지원 강화..수출금융 26.5조로 늘린다
입력 : 2014-12-22 10:00:00 수정 : 2014-12-22 10: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정부가 제조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실물경제로의 자금 선순환을 촉진하고 신성장동력에 대한 투자도 활성화하기로 했다.
 
2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5년 경제정책방향'을 보면, 정부는 25조5000억원 규모인 수출금융을 내년에 26조5000억원까지 늘려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지원을 강화한다.
 
또 수출 초보기업과 기술력 우수기업, 대기업과의 동반진출 기업에는 금리를 최대 0.5%포인트까지 낮추고, 경영컨설팅과 성장전략 코칭, 인재교육, 환위험 관리 등 기업별 맞춤형 서비스도 지원하는 등 중소·중견기업 지원 효과를 내실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조업 혁신 3.0 성과를 가시적으로 구현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제시한 13개 신성장동력을 주력산업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우선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제조업 혁신3.0 성과를 높일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반도체 업종에서는 1500억원 규모의 반도체펀드를 출시하고, 조선 업종에서는 연안 여객선 현대화가 추진되고 조선용접공 취업비자 한시적 확대도 검토할 예정이다. 기계 업종에서는 기계유통과 재제조 기업 맞춤형 금융지원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특히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리스크를 적극 분담할 수 있는 새로운 기업투자 촉진 프로그램도 마련해 30조원 이상의 신규 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신성장산업과 주력산업 혁신, 투자 인프라 구축에 활용할 계획이며, 현장에서 대기 중인 기업투자 프로젝트가 즉시 가동될 수 있도록 추가 규제완화와 행정절차 개선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밖에 유턴기업에 대한 지원도 늘린다. 정부는 유턴기업의 '외국인 전문인력·관리자급 해외인력 비자(E-7)' 발급 비율·한도를 고용규모에 관계없이 확대하고 병역지정 업체 평가 때 유턴기업에 가산점 항목을 신설해 산업기능요원 확보에도 도움을 줄 방침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2015년에는 미래 신시장 선점과 실물경제로의 자금 선순환을 촉진으로 주력산업을 혁신하고 창조경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