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글로벌 금융사 유치 노력.."규제 완화, 인센티브 약속"
입력 : 2014-09-23 18:34:10 수정 : 2014-09-23 18:34:10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글로벌 금융사들을 상대로 서울시 투자를 적극 권유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서울시와 금융감독원이 공동으로 22일(미국 현지시간) 뉴욕에 개최한 ‘2014파이낸셜 허브 서울컨퍼런스’에 참석했다. JP모건, 모건스탠리 등 약 60개 글로벌 금융사들의 임직원 100여명도 자리했다.
 
이 행사에서 박 시장은 "서울시는 금융산업 발전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금융규제 완화, 인센티브 제공 등 금융비즈니스 환경개선을, 국제교류지구 거점, 동북아 금융허브 조성 등을 차근차근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앙정부의 금융규제 완화정책 추진, 퇴직연금 제도의 도입, 국민연금 등 연기금의 지속적 증가에 따라 서울의 금융비즈니스 환경은 앞으로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서울의 장점을 설명했다.
 
박 시장은 마이클 오닐 씨티그룹 회장과 개별면담을 가지기도 했다. 서울시는 "개별면담을 통해 오닐 회장에게서 서울시의 금융투자 유치 활동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미국 최대 한인은행인 BBCN Bank와 금융허브 정책 지원, 여의도 금융중심지 조성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서울시는 이번 MOU를 계기로 글로벌 금융사들의 서울진출과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열린 '파이낸셜 허브 서울 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서울시)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