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스탁론, 연 3.5% 취수 1.5% 연장&중도 0%
입력 : 2014-07-02 11:00:00 수정 : 2014-07-02 11:00:00
보통 스탁론은 금리가 낮으면 취급수수료가 높고, 취급수수료가 낮으면 금리가 높다. 때문에 스탁론 상품을 선택하는데 있어 금리와 취급수수료 모두 확인하고 계산해야하는 번거러움이 있다. 또한 스탁론은 보통 6개월에 한번씩 연장을 하기 때문에 연장수수료(0.5%)의 유무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하지만 토마토스탁론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최저 연 금리 3.5% 기본이고, 취급수수료 또한 업계최초로 1.5%이며, 연장수수료 및 중도상환수수료도 전혀 없다. 이처럼 금리도 낮고, 취급수수료도 낮고, 연장수수료도 없다.
이것이 다른 스탁론 상품과 비교되는 토마토스탁론 만의 특징이다.
 
▶토마토스탁론이란?
증권사(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키움증권, 한화증권, SK증권, 이트레이드증권, 동부증권, 신한증권 등)와 여신기관(하나캐피탈, 대백저축은행, 동부저축은행, 센트럴저축은행, 한화저축은행, 키움저축은행 등)이 제휴하여 제공하는 주식매입자금대출, 일명 "스탁론"은 증권계좌평가금액 대비 최대 400%까지 주식매수주문이 가능한 온라인대출상품이다.
 
증권사의 신용미수거래의 단점을 최대한 보완상품이다. 미수거래는 레버리지 특징은 있으나, 결제일 기준 이내 상환이 되지 않으면, 미수동결계좌로 분류되어 지속적으로 이용이 불가능하다. 신용거래는 미수거래 보다 레버리지는 낮고, 상대적으로 고금리에 이용기간도 대략 90일정도로 제한되어 있다. 이에 반해 스탁론은 레버리지가 미수, 신용거래보다 높고, 저금리에 이용기간도 최대5년까지 길다. 또한 스탁론은 100% 온라인상품으로 인터넷으로 간편하게, 공인인증서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토마토스탁론 관계자는 “스탁론은 다양한 혜택과 많은 장점을 가진 상품이지만, 스탁론을 이용함에 있어 발생될 수 있는 리스크에 대해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 했다.
 
◆ 인터넷으로 신청하고 실시간으로 주식매입자금 입금
◆ 내 자금의 400% 주식매수, 한 종목 100% 레버리지 투자
◆ 최저 연 금리 3.5%, 업계 최초 취급수수료 1.5%
◆ 증권사 미수금액 실시간 상환처리, 미수동결계좌 신청가능
◆ 마이너스통장식으로 이자비용 절감, 한도 증액 및 추가 대출 가능
◆ KODEX 레버리지, KODEX 인버스 등 증권사 신용불가종목 매수가능(일부 종목 제외)
 
스탁론 비교분석 사이트 :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토마토 스탁론 문의전화 : 1644-0049
 
 
전일 거래량 상위 100
아남전자(008700), KINDEX 일본레버리지((196030)H), 이월드(084680), 씨엑스씨종합캐피탈(021880), 지엔코(065060), 코아스(071950), 한화케미칼(009830), 원익IPS(030530), 동양(001520), 필룩스(033180), MPK(065150), 코리아나(027050), 동부하이텍(000990), 미디어플렉스(086980), 행남자기(008800), 이오테크닉스(039030), 모다정보통신(149940), 우수AMS(066590), 네오위즈게임즈(095660), 일신석재(007110), 영화금속(012280), 위닉스(044340), 일경산업개발(078940), 한국정보통신(025770), 한진중공업(097230), 스맥(099440), 현우산업(092300), 승화산업(052300), 이화공영(001840), 선데이토즈(123420), 오픈베이스(049480), 메디포스트(078160), 태경화학(006890), 유니슨(018000), 파캔OPC(028040), 동부제철(016380), 에코플라스틱(038110), JW홀딩스(096760), 흥구석유(024060), 현대아이비티(048410), 이필름(093230), 티플랙스(081150), 대호에이엘(069460), 유아이엘(049520), 에머슨퍼시픽(025980), 기아차(000270), 차바이오텍(085660), 제이씨현시스템(033320), 대한뉴팜(054670), NH농협증권(016420), 리노스(039980), 크레듀(067280), 케이씨텍(029460), 엠케이전자(033160), 플랜티넷(075130), 유성기업(002920), 티케이케미칼(104480), 고려산업(002140), 동국산업(005160), 카프로(006380), LG전자(066570), 에스맥(097780), 크루셜텍(114120), LG이노텍(011070), 갤럭시아컴즈(094480), JYP Ent.(035900), 아즈텍WB(032080), 락앤락(115390), 삼성출판사(068290), 비에이치(090460), 삼천당제약(000250), TPC(048770), 삼성전자(005930), 경인양행(012610), 두산중공업(034020), 케이디씨(029480), 제일바이오(052670), 코렌(078650), 텔레필드(091440), 인터파크INT(108790), KCI(036670), 제룡산업(147830), 녹십자셀(031390), 우주일렉트로(065680), KT(030200), 마이크로컨텍솔(098120), 소리바다(053110), 현대로템(064350), 아비스타(090370), STX(011810), GST(083450), 현대제철(004020), 쓰리원(038340), 하이비젼시스템(126700), 경농(002100), 유니켐(011330), 성우하이텍(015750), 신원종합개발(017000), 인팩(023810), HRS(036640)
 
 
 
· 이 기사는 인포머셜입니다. 인포머셜(Informercial)은 인포메이션(Information)과 커머셜(Commercial)의 합성어로 스폰서가 제공하는 정보로 꾸며진 상업성 콘텐트입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인포머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