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추천株)9일 우리투자증권 추천종목
2013-09-09 07:11:11 2013-09-09 07:14:48
[뉴스토마토 박수연기자] 9일 우리투자증권 추천종목

<신규 추천종목>
 
인터파크(035080)= 동사의 자회사인 인터파크 INT의 투어 부문 고성장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ENT부문 견조한 성과 달성으로 3분기 양호한 성장세가 이어질 전망. 2/4분기 아이마켓코리아 주가 하락으로 금융부채평가손실이 137억원 발생하였으나, 아이마켓코리아는 안정적인 삼성향 물량과 신규 고객처 물량 확대로 영업 호조 지속될 전망으로 이를 감안하면 우려감이 크지 않은 상황.
 
<기존 추천종목>
 
현대차(005380)= 8월 해외공장 판매는 24.5만대(+18.9% YoY)로 양호한 추세가 지속되면서 2013년 연간 476.5만대(+8.0 YoY)에 이르며 높은 성장률이 유지될 전망이며, 2014년에는 2011년 이후 3년만에 두자릿수 성장이 기대. 또한, 제네시스 신차가 금년 말에 출시 예정이며, 볼륨카인 쏘나타 후속모델도 2014년 4월 출시 예정 등 2013년 하반기부터 신차 싸이클이 도래함에 따라 2013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9.2조원(+5.6%, YoY), 8.6조원(+1.8%,YoY)에 이를 전망(Fn가이드 컨센서스 기준).
 
NAVER(035420)= 모바일 광고 매출의 견조한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난 2/4분기 실적 발표 당시 LINE 가입자 수는 2억 명을 돌파하였고, 최근 일본에서 열린 LINE관련 행사에서 2.3억 명을 돌파하는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음. 이러한 가입자 증가 추이를 감안 시 올해 가입자 수 목표인 3억 명은 충분히 달성 가능할 전망이며, 하반기 BEP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기대.
 
두산엔진(082740)= 지난 2011년 4/4분기 3,918억원에 달하던 신규수주가 올해 1/4분기 327억원까지 감소하는 등 조선업황 부진 및 수주 급감을 경험했으나, 하반기에는 6,500억원의 신규수주가 예상됨(당사 리서치센터 전망). 조선업황 회복과 함께 안정적 수요처인 삼성중공업(14.1%), 대우조선해양(8.1%) 등이 동사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어 2014년 신규수주규모는 1.2조원에 달할 전망. 또한 안정적인 재무구조, 밥캣 실적 개선에 따른 지분법 이익 등을 감안시 주가상승여력 충분하다는 판단.
 
포스코(005490)ICT= 기존 철강사업 중심의 안정적인 매출 구조에서 LED조명 및 스마트그리드 사업을 통한 장기 성장성 확보. 포스코 그룹사의 신공장 및 건물대상 LED 조명 공급 증가와 해외수출 증가로 연결 자회사 포스코LED의 매출액은 2015년까지 매년 2배씩 성장할 것으로 기대. 그룹내에서 ESS 및 스마트 그리드 기술도입에 적극적 의지를 표명하고 있어 동사의 수혜가 기대되는 가운데, 최근 일본 ‘에디슨파워’와도 협력해 일본내 배터리에너지저장시스템(BESS) 공급 및 마이크로그리드 시장에 진출하는 등 해외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
 
비아트론(141000)= LTPS 및 Oxide TFT 공정용 열처리 장비 생산하고 있는 동사는 인라인형과 배치형 열처리 장비를 동시 납품하는 유일한 업체로, 산업 변화에 빠른 대응으로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확보한 것으로 판단. 2013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각각 980억원(+84.2%, YoY), 231억원(+122.1%,YoY)으로 사상최대 실적을 달성할 전망(Fnguide 컨센서스 기준). 또한, 국내 패널업체들 뿐만 아니라 BOE, AUO 등 다수 글로벌 업체로도 고객처를 다변화하고 있어 올해 고객사들의 LTPS 관련 설비투자 확대 계획에 따른 성장 모멘텀을 이어나갈 전망.
 
CJ CGV(079160)= 2/4분기 전 사업부가 흑자를 기록한 데에 이어 하반기 주요사업부인 방송 게임, 영화 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지속되며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갈 것으로 기대. 광고경기 부진에도 불구하고 하반기 집중된 앵커프로그램의 증가로 인해 방송 컨텐츠 경쟁력 상승. 프리미엄 패키지 광고 비중과 판권 매출 확대로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 ‘설국열차’의 글로벌 개봉과 ‘다함께 퐁퐁퐁’의 일본 출시 등 해외 진출 모멘텀 강화도 긍정적.
 
KH바텍(060720)= 동사는 휴대폰 및 태블릿PC 등의 내외장재로 사용하는 비철금속 다이캐스팅(Die-Casting, 금형주조)제품 생산업체로서, 2013년 마그네슘 내장재 수요증가 및 매출처 다각화로 본격적인 턴어라운드 예상. 9월 중순에 Galaxy Note3가 출시될 예정이며, 삼성전자의 Tablet PC 출하량도 급증하는 등 타 부품 업체들 대비 동사의 영업 환경은 우호적임. 특히, 하반기부터 수익성이 양호한 Non 삼성 비중이 높아지면서 수익성은 상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됨.
 
대양전기공업(108380)= 동사는 선박용 조명기구 생산업체로 국내시장 점유율은 약 70% 수준. 선박용 조명은 각국의 조명 인증이 필요하며, 방수 및 충격, 진동 등의 특수성으로 진입장벽이 높다는 점에서 독보적인 시장지배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판단. 최근 상선 발주물량 증가세, 고부가 해양플랜트 조명 매출 증가, 신규사업인 자동차용 센서의 성장 가능성 등 다양한 모멘텀 확보.
 
현대모비스(012330)= 중국 램프공장, 유럽 제동장치 공장 증설 그리고 현대기아차 증설 등 핵심부품 및 모듈 해외공장 신설을 통해 견조한 매출 성장 기대. 2014년 친환경차 핵심부품, 지능형 안전편의장치(ADAS), 스마트카 부품 등 전장부품을 중심으로 한 핵심부품 매출 가시화로 중장기 성장 모멘텀 확보될 전망.
 
평화정공(043370)= 동사는 2/4분기에 연결대상기업 증가와 계절적 성수기 등의 효과로 고성장세가 지속될 전망이며, Fnguide의 컨센서스에 따르면 2/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638억원(+122.2%, y-y), 162억원(+416.1%, y-y)을 기록할 전망. 완성차업체의 부분 파업 여파로 3/4분기 실적우려가 존재하지만 현대차의 제네시스 신모델 출시 및 울산 모듈법인 신규가동으로 양호한 실적흐름이 예상되며, 2014년부터 본격화되는 현대차그룹의 신차싸이클 고려시 2014년까지 성장모멘텀이 이어질 전망.
 
두산인프라코어(042670)= 2/4분기 영업이익은 1,212억원(-27.5%, y-y)으로 컨센서스(1,100억원)를 상회했으며 영업이익률은 전분기대비 2.4%p 개선된 5.6%를 기록, 미국시장 호조에 따른 DII(밥캣)의 수익성개선 부각. DII(밥캣)의 미국 생산설비 정상화와 신제품 효과가 하반기에도 실적개선을 이끌 전망이며 구조조정 이후 비용 절감, 공작기계의 비수기(6~7월) 이후 회복세가 중국시장 부진을 만회해 줄 전망. 최근 외국인을 중심으로 수급상황 개선도 긍정적.
 
동국S&C(100130)= 동사는 풍력발전용 윈드타워 생산업체로 지난해 기준 윈드타워 매출비중은 약 67% 수준. 미국의 PTC(Production Tax Credit) 연장과 지난해 기준 미국의 국가별 윈드타워 수입의 54%와 9%를 차지하는 중국 및 베트남에 대한 반덤핑관세 부과 등의 수혜 예상. 지난 1/4분기에는 유럽에 처음 납품하는 해상플랜트용 하부구조물을 위한 선적계약, 보험 관련 비용 반영으로 적자를 기록했지만, 2/4분기 흑자전환 예상. 유럽의 경기회복 가시화, 미국발 수주 호조세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도 점진적인 실적개선 기대.
 
KCC(002380)= 장기간 국내 주택 산업 불황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동사의 건자재 사업부가 산업 내구조조정, 리모델링 수요 증가에 힘입어 2/4분기 이후 건자재 산업의 턴어라운드가 시작되고 있음. 2014년 아파트 입주 물량은 23만 가구로 전년도 18만 가구 대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하반기 국내 부동산 시장이 점진적으로 회복될 전망에 따라 동사 전체 매출의 50%를 차지하는 건자재 부문의 빠른 이익 회복이 기대됨.
 
SK하이닉스(000660)= DRAM 산업 내 공급제약이 지속되며 동사의 이익개선 추세가 이어질 전망. 특히 비수기인 4/4분기 주요 모바일 기기업체들의 신제품 출시로 모바일 DRAM의 타이트한 수급 상황이 지속될 것. 하반기 NAND 생산 Capa 확대와 자체 Controller를 채용한 SSD 제품 출시로 동사의 경쟁력 강화 기대. 2013년 실적기준 PBR은 1.5배로 과거 3년치 평균치(1.8배)를 하회하고 있어 가격 메리트가 부각될 수 있는 시점.
 
한진해운(117930)= 3/4분기는 컨테이너해운시장의 성수기로 상반기 대규모 영업손실에서 벗어나 흑자 반전이 가능할 전망. 해상운송사업 또한 이미 최악의 국면은 지난 것으로 판단되며, 2014년부터 본격적인 회복세 진입 기대. 7월 이후 컨테이너 운임 인상과 컨테이너 해운시장 성수기 진입으로 수송량이 늘어나면서 3/4분기에는 영업이익 달성 가능. 벙커C유 가격 안정화, 원화 약세 효과도 반영되면서 3/4분기 매출액 2조 9,323억원(+0.4% y-y), 영업이익 1,190억원(+33.9% y-y) 기록할 전망(당사 리서치센터 추정치).
 
태광(023160)= 동사는 상반기에 신규수주 및 실적 부진 등으로 부진한 주가흐름을 보여주었으나, 하반기에는 해양, 발전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주를 통한 마진 회복이 기대됨에 따라 점진적인 실적 개선세가 기대됨. 특히, 동사의 상반기 신규수주는 1,648억원으로 작년 상반기의 94% 수준이었으나, 하반기 삼성중공업 등으로부터 해양 플랜트 물량 수주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신규수주는 점차 회복될 것으로 전망. 2013년 예상 실적은 매출액 3,940억원(+10.4%, y-y), 영업이익 690억원(+49.7%, yy)으로 예상(당사 리서치센터 추정).
 
풍산(103140)= 2/4분기 방산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개별 영업이익은 시장기대치 상회. 방산부문의 안정적 매출증가로 동사의 영업이익 내 차지하는 비중은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 2013년 방산부문 영업이익은 900억원으로 2013년 연간 개별영업이익의 64.3%에 달할 전망(당사 리서치센터 전망치 기준). 하반기 방산 매출 성장에 따른 수익 상향 안정화, 동가격 변동성 축소 및 적절한 원가/재고 전략으로 실적 개선 전망. 2013년 기준 PBR 0.7배로 밸류에이션 매력이 부각될 수 있는 시점.
 
대우조선해양(042660)= 2/4분기에는 수주가 경쟁사 대비 다소 부진했으나, 하반기 시추선 4~5기(20억달러), 생산설비, 해군특수선 등 안정적인 수주실적 이어갈 것으로 기대. 7월말 기준 누적 수주 80억불을 기록하며 수주가이던스(130억불)대비 61.5%의 달성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글로벌 조선소 중 가장 많은 수주량을 확보하고 있어 향후에는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가 가능해질 전망.
 
KMH(122450)= 방송송출 채널 기준 국내 시장점유율 1위업체. 저렴한 전송망 사용에 따른 원가 경쟁력 확보와 방송 디지털 전환에 힘업어 방송송출 사업부문에서 견조한 실적 개선세 지속 전망. 2013년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170억원·165억원 전년동기대비 각각 88.7%·36.4% 증가할 전망(Fnguide 컨센서스 기준). 아시아경제와 팍스넷 인수에 따른 콘텐츠 경쟁력 확보 등 시너지 효과 기대. 1분기 아시아경제 흑자 전환 및 하반기 팍스넷 실적 턴어라운드 예상.
 
<추천 제외종목>
 
KG모빌리언스(046440)= 양호한 펀더멘털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스닥 시장의 하락 영향 등 수익률 부진으로 제외.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