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3)'스마트TV 얼라이언스' 어플 개발 환경 개선 나서
입력 : 2013-09-04 11:00:00 수정 : 2013-09-04 11:00:00
[뉴스토마토 최승환기자] LG전자가 주도하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Smart TV Alliance)'가 스마트TV 어플 개발 환경 개선에 나섰다. 
 
4일 LG전자(066570)에 따르면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오는 6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개막하는 'IFA 2013'에서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발표한다.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은 어플 상용화 과정을 효율화하기 위한 통합 품질검증 프로세스다.
 
기존에는 개발자들이 어플을 출시하기 위해 각 제조별로 다른 품질검증 과정을 일일이 거쳐야 했지만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통하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내 모든 제조사(LG전자, 도시바, 파나소닉, TP비전)의 품질검증 과정을 한번에 마칠 수 있다.
 
아울러 멀티스크린 어플 개발이 가능한 'SDK(Software Development Kit) 2.5'도 처음 공개한다. 멀티스크린 어플이란 스마트TV,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다양한 스마트기기에서 동시에 작동하는 것을 뜻한다. 예컨대 TV에는 게임 장면을, 휴대폰에는 가상 컨트롤러를 표시하는 등 각 화면에 서로 다른 정보를 표시하는 게임이 이에 해당한다.
 
SDK 2.5는 웹 제작 표준언어 HTML5와 CSS3 기반으로, 이를 통해 개발된 어플은 운영체제(OS)와 상관없이 스마트 TV 얼라이언스 회원사의 모든 스마트TV에서 구동 가능하다.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IFA 2013에서 별도 행사를 마련해 SDK 2.5로 개발한 멀티스크린 데모 어플을 다수 시연할 계획이다.
 
최성호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센터장 전무는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가장 성공적인 스마트 생태계 활성화 사례"라며 "어플 개발자와 제조사 모두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TV 얼라이언스는 최근 리얼텍, 돌비, 워너 브라더스등 9개 기업을 신규 회원사로 영입해 회원사가 총 19개로 늘어 현존하는 최대 스마트TV 연합체로 부상했다.
 
◇LG전자 모델이 스마트TV 얼라이언스의 'SDK 2.5'로 개발된 멀티스크린 앱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환

  • 1인미디어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