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日방사능 괴담 악의적 유포 근절시켜야"
2013-08-02 12:07:13 2013-08-02 12:07:13
[뉴스토마토 정경진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2일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떠도는 일본 방사능 괴담과 관련, "관계기관은 악의적인 괴담을 조작·유포하는 행위를 추적해 처벌함으로써 근절되도록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식품을 수입한다는 등 괴담이 인터넷과 SNS 등으로 급속히 확산돼 국민을 불안하게 만든 일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당부했다.
 
인터넷을 통해 유포됐던 방사능 괴담은 일본 국토의 절반이 고농도 방사능에 오염됐고, 수입 명태의 90% 이상이 일본산인데 정부가 어류 가격 인하를 위해 1조2000억원을 투입해 일본 방사능 피폭 물고기를 구입했다는 등의 내용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지난 7월 31일 철저한 검사와 국민에 대한 정확한 정보제공을 지시하는 한편 관계부처에서 일본산 식품 검사 결과와 국내외 관리현황 등을 밝혔다.
 
정 총리는 "사실과 다른 괴담이라도 인터넷과 SNS 등에 오르면 빠르게 확산되는 경향이 있고, 이로 인해 국민생활에 불편과 불안이 발생해 국민행복을 저해하는 사회적 위험 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며 "모든 부처는 앞으로 국민생활과 관련된 괴담이 발생할 경우 즉시 신속하게 대응하고, 사실관계를 상세히 알려서 국민들의 불안을 조기에 해소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0/300

뉴스리듬

    이 시간 주요 뉴스

      함께 볼만한 뉴스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