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신뢰 프로세스는 강력한 억지력이 기본"
대북 강경기조 고수 입장 명확히 밝혀
입력 : 2013-02-13 15:47:56 수정 : 2013-02-13 15:50:13
[뉴스토마토 김현우기자]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핵실험으로 북한의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며 신뢰 프로세스는 기본적으로 강력한 억지에 기본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13일 서울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열린 외교국방통일분과 국정과제 토론회에 참석한 박 당선자는 “도발에는 반드시 그만한 대가를 치르게 되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고자 한다면 확실한 기회와 지원이 뒤따를 것이란 신뢰를 만드는 것이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철학”이라고 말했다.
 
박 당선자는 이어 “북한이 4차, 5차 핵실험을 한다고 할지라도 북한의 협상력이 높아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 할 때만이 북한의 협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당선자는 “신뢰 프로세스는 기본적으로 강력한 억지에 기본한 것이지 유화정책이 아니다”며 “북한이 이렇게 나올 것도 상당부분 염두에 둔 것이기 때문에 일정부분 변화가 있겠지만 큰 틀에서 변하진 않을 것”이라며 강경한 대북정책 기조 유지 의사를 나타냈다.
 
국방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박 당선자는 “북한의 추가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어떠한 위협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적극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국방대비태세를 갖추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며 “전략 환경변화에 적응하는 포괄적 방위역량을 키워야 한다. 이를 위해 안보 공약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12일 청와대에서 북핵실험 문제를 논의하고 있는 박근혜 당선자(좌)와 이명박 대통령(우)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