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세 알뜰폰 '스노우맨', 삼성 갤럭시 에이스플러스 출시
2012-12-18 10:38:17 2012-12-18 10:40:17
[뉴스토마토 김하늬기자] 온세텔레콤이 18일 알뜰폰용 스마트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 에이스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온세텔레콤은 기존 유심과 중고 단말기 위주 공급에서 벗어나 고객 편의를 위해 할부·약정 프로그램을 적용한 스마트폰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스노우맨 제공가는 24만8200원(월 1만342원/24개월)이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Ace Plus'는 1GHz 싱글코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320X480 해상도의 3.6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500만 화소 카메라와 1300mAh 배터리, 512MB 메모리를 채용했다.
 
운영체제 OS는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를 적용한 알뜰폰 전용 스마트폰이다.
 
온세텔레콤은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기존 16종의 요금제 외 스마트폰을 알뜰하게 이용하는 고객을 위한 스마트폰 통합요금제 7종을 내놓았다.
 
기존 이통사와 동일한 조건이지만 기본료는 최대 18% 저렴하게 구성됐다.
 
스노우맨 스폰서 요금제에는 월 2만8000원에 통화 150분인 '알뜰스마트28', 월 3만8000원에 통화 200분인 '알뜰스마트38', 월 4만8000원에 통화 300분인 '알뜰스마트48', 월 5만8000원에 통화 400분인 '알뜰스마트58', 월 7만원에 통화 600분인 '알뜰스마트70'이 있다.
 
알뜰스마트28은 SMS 250건, 데이터 100MB를, 알뜰스마트 38?48?58요금제는 SMS 350건과 데이터 500MB를, 알뜰스마트70은 SMS 350건, 데이터 1GB를 기본 제공하고, 올레 와이파이는 무료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