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알뜰폰(MVNO) 직접 판매
2012-11-28 08:30:55 2012-11-28 08:32:47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오프라인 유통업계 최초로 알뜰폰(MVNO) 판매사업에 나선다.
 
세븐일레븐은 이동전화업체 프리피아, SK텔링크와의 사업협력을 통해 8만4900원의 알뜰폰 '2nd'를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판매점은 서울 중구에 위치한 20여 점에서 시작해 내달 6일부터는 전국 7000여 점으로 확대한다.
 
세븐일레븐이 판매하는 알뜰폰 ‘2nd'의 가장 큰 장점은 국내 최초로 ‘듀얼 유심’을 적용했다는 것이다.
 
국내용은 물론 해외용 유심 슬롯이 별도로 있기 때문에 해외에서 한국 전화번호와 현지 전화번호를 동시에 하나의 휴대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한국에서 온 전화를 로밍으로 받을 수 있고 또 저렴한 요금으로 현지에서의 통화도 가능하게 된 것.
 
이와 함께 '2nd'는 선불형 이동전화 시스템을 적용했다.
 
'2nd'를 구입하면 1만원이 충전돼 있는 국내용 유심 카드가 제공되는데, 대리점 방문 없이 온라인을 통해 가입신청을 완료하면 새로운 번호가 10분 안에 즉석에서 부여된다.
 
온라인 가입은 스마트폰과 QR코드를 통한 무선인터넷 접속, 온라인 개통센터(1599-0787), 홈페이지(http://7-mobile.kr/) 중 하나를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과정에서 사용 용도에 알맞은 요금제 선택이 가능하고, 올바른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본인 확인 절차를 넣었다. 미성년자와 외국인은 본인 직접 개통이 불가능하다. 가입 후에는 신용카드, 계좌이체, ARS 등을 통해 사용요금을 추가로 충전할 수 있다.
 
오재용 세븐일레븐 서비스팀장은 "가입 및 사용의 편리성으로 OECD 가입국가에서 선불이동전화 이용률은 40%를 넘어서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2% 정도에 불과하다"며 "편의점에서의 알뜰폰 판매 시작은 MVNO 및 선불이동전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향후 타 유통업체로의 판매처 확대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