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중견기업특별위원회' 출범
2012-09-11 11:00:00 2012-09-11 15:04:47
[뉴스토마토 박수연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중견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는 한편 동반성장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중견기업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켰다고 11일 밝혔다.
 
위원회는 중견기업 CEO 25명, 차세대 중견기업 CEO 24명, 전문가 11명 등 총 60명으로 구성되며, ▲가업승계분과위 ▲금융세제분과위 ▲글로벌분과위 등 3개 분과위원회로 나뉘어 운영된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위원회는 중견기업이 당면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매개자로써 동반성장 문화를 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날 첫번째 회의에서는 위원장 선임에 이어 정부의 중견기업 정책방향과 중견기업의 애로사항, 그리고 성장동력 확충방안 등을 주제로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위원장으로는 이세용 이랜텍(054210) 대표이사와 정구용 인지컨트롤스(023800) 대표이사, 곽수근 서울대 교수가 공동으로 선임됐다.
 
조유현 중앙회 정책개발본부장은 "단순히 중견기업의 애로만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연결하는 중간허리로써 동반성장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전체 산업생태계 발전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