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증권업계 "안철수 BW 문제없어"
입력 : 2012-02-16 16:43:20 수정 : 2012-02-16 16:43:21
[뉴스토마토 박제언 기자] 강용석 의원(무소속)이 지난 13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검찰에 고발하면서 문제제기한 안철수연구소(053800)의 신주인수권(BW) 발행에 대해 증권업계는 '문제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16일 뉴스토마토가 증권사에서 기업의 자금조달 업무를 담당하는 IB팀들에 의뢰한 결과, 안철수연구소의 BW 발행은 제도적으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용석 의원은 "BW를 주당 1710원에 주식으로 전환했고 당시 주식의 장외 거래가는 3만~5만원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안 원장이 터무니없이 낮은 가격에 BW를 인수할 수 있었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안 원장이 무상증자와 액면분할을 통한 '꼼수'를 써 법적인 위반을 했다고 보고 있다.
 
이같은 주장이 사실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안철수연구소의 상장 당시 상황과 문제가 된 BW발행을 동시에 살펴봐야한다.
 
우선, 2001년 안철수연구소의 기업공개(IPO) 당시 공모가는 2만3000원이었다. 당시는 인터넷 거품이 폭발하는 시점이라 공모가가 높게 산정될 수 있었다고 증권업계 관계자들은 증언한다.
 
증권업계 IPO 담당자 A씨는 "주식시장에는 바이오 산업, 신재생에너지 산업, 전기차 산업 등이 글로벌 환경이나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주목받는 시기가 한 차례씩 왔다"며 "이 시기를 잘맞춰 상장을 하게되면 어느 기업이나 수혜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최근과 같이 금융위기 시절에는 상장을 준비할 때 공모가가 낮게 책정되는 이치와 같다. 이후 주가를 기업의 재무상태와 미래가치에 따라 바로 잡는 것은 투자자의 몫이라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강 의원이 지적한 장외가 문제에 대해서도 "의미없다"고 일축했다.
 
A씨는 "무상증자와 액면분할건은 공모가 산정 전에 있었던 일이고, 장외가는 공모가 산정시 참고가 될 수는 있어도 법적으로 큰 의미는 없다"고 말했다.
 
또, 현재 문제가 되는 것은 1999년 제1회차 25억원 규모 사모 BW 발행이다. 증권업계는 BW조건만 보면 안철수연구소에게 유리하고 돈을 내는 안 원장에게는 불리하다고 설명한다. 워런트에 대해서도 미래 주가를 예측할 수 없고, 외부평가기관이 산정하는 가격이라 안 원장에게 책임을 묻기 힘들 것이라 보고 있다.
 
증권사 IB팀 관계자 B씨는 "BW는 제로쿠폰, 즉 액면이자율 0%, 만기 20년으로 발행됐다"며 "회사 입장에서는 이같은 조건으로 이자도 없고, 돈은 천천히 갚으면 되니까 좋은 조건"이라고 말했다.
 
할인율을 10.5%로 쓴 것도 회사에 유리한 조건이다.
 
B씨는 "안철수연구소가 당시 기술보증기금에서 3년 동안 차입했던 장기차입금의 조건이 연 6% 이자율이다"며 "상식적으로 3년에 6%인데 20년이란 긴 시간 동안 위험부담을 감안하면 10.5%도 싼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결국 납입된 금액은 이론적인 채권가격인 3억3950만원이다. 25억원이 필요해 발행했지만 결론적으로 3억원 규모밖에 들어오지 않았다는 것. 이는 자금조달의 목적이 아니라 지분율 확보라는 목적으로 발행했다는 것을 추정케하는 대목이다.
 
이같은 BW는 1년 뒤 바로 조기상환됐다. 채권은 없어지고 워런트(신주인수권)만 남게 됐다.
 
지난 15일 김기인 안철수연구소 최고 재무책임자가 경기도 성남 판교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주인수권부 사채는 발행시점과 인수 시점의 가격이 다를 수도 있는데 강 의원이 이를 혼동한 것"이라고 반박한 내용은 이를 의미한다.
 
이후 1주당 1.92주를 주는 192%짜리 무상증자와 액면가 5000원짜리를 500원으로 분할한 액면분할을 통해 워런트 행사가격 5만원은 1710원으로 조정됐다.
 
B씨는 "당시 비상장사였던 안철수연구소의 워런트 행사가격은 회계법인과 같은 외부평가기관이 산정하기 때문에 공신력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안철수연구소측은 외부에서 주식을 평가한 3만1976원보다 오히려 높은 가격에 발행했다고 말했다. 이는 무상증자와 액면분할로 1710원보다 더 싼 가격에 책정될 수도 있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뉴스토마토 박제언 기자 emperor@etomato.com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저작권자(c)뉴스토마토통신.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제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