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수 "4대그룹, 2분기부터 中企 사업참여 확대 "
"4대그룹 솔선수범 보여달라"
입력 : 2012-01-16 15:03:55 수정 : 2012-01-16 15:11:58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김동수 공정거래위원장은 "대체적으로 4대 그룹들이 2/4분기부터 상장 법인을 중심으로 외부 독립 중소기업의 사업참여 기회를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동수 공정거래위원장은 16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김순택 삼성 부회장과 김용환 현대차(005380) 부회장, 강유식 LG(003550) 부회장, 김영태 SK(003600) 대표이사 사장과 공생발전을 위한 간담회를 갖진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를 위해 경쟁 입찰 확대 등의 여러가지 방안을 꾀할 것"이라며 "4대 그룹의 모범사례를 모아서 샘플을 만들어 다른 30대 기업집단에게도 이를 알려주고 가능한 기업집단 실정에 맞게 이를 활용하도록 권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동안 대기업 집단들에 대해 일감 몰아주기나 계열사간 내부거래 문제 등과 관련한 비판이 있었다"며 "그 비판에 대해 대기업집단이 각 기업집단 실정에 맞게 오해를 불식시킬 수 있는 거는 시키고 실제 거래관행에서 개선 필요한 부분은 적극 개선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햇다.
 
일감 몰아주기 관련해서 지속적으로 들여다 보겠냐는 질문에 김 위원장은 "기업이 어디까지나 자율적으로 해야 한다"며 "경쟁법으로 규제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국민경제와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차원에서 중요한 부문이므로 각 4대 그룹이 구체적인 시행 방안을 발표하면 실질적으로 독립 중소기업에 혜택이 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위원장은 이번 협력으로 인해 일감몰아주기 등에 있어서 정상 참작은 없다고 분명히 했다.
 
그는 "경쟁법은 공정한 규칙을 따르기 때문에 기업들이 자율적으로 하게된다면 경쟁법에 저촉되는 사례도 없어질 것"이라며 "간접적으로는 연결되겠지만 직접적으로 이로 인해 경쟁법 적용여부를 달리보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큰 4대 그룹이 솔선수범 해주면 다른 그룹에도 그만큼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대·중소기업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 등의 정책에 보완해야 할 사항과 정부에 당부하고 싶은 말, 앞으로 예상되는 사항 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