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수출 사상 최고치 경신..적자는 더 커져
입력 : 2011-12-07 10:48:17 수정 : 2011-12-07 10:49:45
[뉴스토마토 손지연기자] 농림수산식품 수출이 11월까지 사상 최고치인 66억 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수출액의 4배가 넘는 수입도 비슷한 속도로 증가하고 있어 농식품 무역수지 적자는 오히려 커지고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7일 지난 11월말 기준 농림수산식품 수출액은 65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한 해 수출액인 58억 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연간 누계실적이 6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11월 수출액은 6억5490만 달러로 올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57%), 커피제조품(47.7%), 파프리카(18.5%) 등 주력품목의 전년동기대비 수출증가폭이 눈에 띄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연간 수출 70억달러도 연말까지 무난하게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곽범국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글로벌 경기불황 속에서도 우리 농식품부의 수출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며 “연말까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한 수출 애로사항 해소를 통해 수출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산 농식품 수출 못지 않게 외국산 농산물의 수입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수산물유통공사(aT)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0월까지 농식품 수입액은 271억 달러로, 역시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총수입액이 210억 달러였으나 올들어 29% 가량 늘었다.
 
10월까지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2% 늘어나 수출 증가속도가 수입증가속도를 다소 상회한다.
 
그러나 수입규모가 수출규모의 4배가 넘는 만큼 전체 ‘농식품 수지’는 더 나빠지는 추세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지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