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담당 공무원 1%만 정기교육받아
사회복지사 보수교육도 10%에 불과
입력 : 2011-12-01 09:00:00 수정 : 2011-12-01 09:00:00
[뉴스토마토 박민호기자] 복지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과 관련 종사자들이 정기적인 교육을 받은 경우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007년에 개원한 보건복지인력개발원의 경우 복지분야 교육을 받은 경우는 모두 7600여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교육 대상 범위는 모두 44만명으로 자활분야 참여자 6만5000명, 종사자 1만6000명, 공무원 3만5000명이며, 타 사회복지분야는 종사자가 35만명, 공무원이 2만2000명에 달하지만 체계적인 교육계획이나 실적이 거의 전무한 상태다.
 
<자료=보건복지부>
 
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복지업무담당 공무원의 경우 1987년 채용이래 중앙차원에서 이들에 대한 정기적인 보수교육이 거의 없었으며, 연초 복지부 부서별로 실시하는 각 사업지침에 대한 교육이 거의 유일하다"고 귀뜸했다.
 
현업에 종사하는 사회복지사의 경우도 1년에 8시간 보수교육을 이수해야하지만 실시비율은 10%를 겨우 넘겼다.
 
이에 복지부는 내년부터 194억원을 들여 지하2층 지상3층 규모의 자활연수원을 건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수용 여력의 한계로 교육이 미흡했던 점과 산발적이고 단편적으로 추진해오던 교육과 실적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는 복안이다.
 
복지부는 이달 중으로 기획재정부에 국유재산 사용승인을 협의한 후 내달부터 조달청에 일반공개경쟁입찰을 의뢰해 계약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번에 새로 짓는 자활연수원은 충청북도 충주시에 4만3000평 규모로 내년 7월부터 오는 2014년 6월까지 건축공사가 이뤄진후 2014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민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