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내년부터 시립대 반값 등록금 실시"
"들어가는 182억 예산보다 파급효과 훨씬 크다"
입력 : 2011-11-03 16:26:21 수정 : 2011-11-03 16:27:31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립대 등록금을 반으로 줄이겠다는 계획을 공식화했다.
 
박 시장은 3일 "반값 등록금을 위해 필요한 182억원이 적은 돈은 아니지만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선례가 되면 파급효과는 투입되는 돈 이상의 가치가 될 것"이라며 내년 서울시 예산에 시립대에 대한 반값 등록금 지원을 공식화했다.
 
박 시장은 공약에서는 2013년 1학기부터 반값등록금을 지원하겠다고 했지만 당선 후 시 예산과에 시립대 반값등록금 조치를 서두르라고 지시해 내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반영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앞서 서울시립대는 서울시 실무부서의 요청에 따라 반값등록금 시행에 필요한 예산 규모를 182억으로 산출해 내년 예산에 포함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해 예산 1200억원 중 절반인 640억원을 지원받고 있는 서울시립대의 연간 등록금은 평균 477만원으로 서울 시내의 10개 주요 사립대의 연간 등록금 평균인 827만원에 비해 절반 수준에 불과해 이번 정책이 시행되면 '반의 반값'인 4분의 1수준이 된다.
 
다만 한정된 예산안에서 '반값등록금'을 반영하기 위해서는 우선 순위를 다시 결정하는 회의를 더 거쳐 확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박 시장과 서울시는 등록금 원리금 이지지원 등 반값등록금 지원을 위해 필요한 조례 제정을 의회와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