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민 "YTN 사장 임명 절차 정당"
입력 : 2008-07-18 18:1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YTN 사장 임명이 정당한 절차에 의해 이뤄졌으며 정부의 어떤 개입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신 차관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YTN은 주식회사이며 이사들이 정당한 절차로 구본홍 사장을 선임한 것으로 안다" "YTN노조는 (정당한 선임절차에 대해) 추측성 주장보다 임명 절차의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차관은 또 "YTN노조가 YTN의 주식 60% 이상을 공기업이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함구하면서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낙하산 인사 주장만 되풀이 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지적했다.
 
신 차관은 YTN노조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는 식의 억측을 그만두고 (사장을 임명한) YTN 이사회에 불만을 토로하라고 말했다.
 
한편, 신차관은 "방송이 정상화돼야 한다는 임태희 한나라당 정책위의장과 같은 바람을 갖고 있지만 일부 방송이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못하고 주관적인 보도를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magicbullet@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