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터치폰, 700만대 돌파
실적과 브랜드 인지도 동반 상승
입력 : 2008-07-09 13:09:41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강명주기자]  LG전자가 세계 휴대전화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은 터치폰 시장을 사로잡았다. LG전자는 9일 시장에서 유통중인 11종의 터치폰 누적 판매량이 700만 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3월 세계 최초의 전면 터치폰인 프라다폰을 출시한 이후 5분기 만에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는 대당 평균 판매단가가 530달러 이상으로 비교적 고가인 터치폰이 유럽 과 북미에서 히트해 LG 휴대전화의 전반적인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고 밝혔다.   
 
LG전자의 터치폰 가운데 가장 많이 판매된 것은 뷰티폰’. 
 
500만 화소 고성능 카메라와 차별화된 사진 편집 기능을 갖추고 있다 
 
그 뒤를 비너스폰 160만대, 보이저폰이 130만대 등으로 모두 밀리언 셀러를 기록했다. 
 
프라다폰은 출시 이후 줄곧 같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90만 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영국에서의 LG 브랜드 인지도를 80%대에서 91.4%까지 끌어올렸다.   
 
 
미국에서도 터치폰은 LG의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LG는 자체 조사 결과 미국에서의 브랜드 인지도가 지난 2005 65.1%에서 지난해 83.1%로 상승하는 등 터치폰이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안승권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프라다폰을 개발하면서 49 건의 특허를  제출했 을 만큼  터치폰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를 해왔다" "복잡한 기능을 쉽게 사용하길  원하는 고객의 요구를  터치기술로 충족시키겠다는 제품 철학이 시장에서 인정받은  "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강명주 기자 j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