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최저 지지율…윤 대통령 '레임덕' 서막
총선 이후 윤 지지율 23~27%…'총선 참패' 후폭풍 영향
2024-04-19 16:52:40 2024-04-19 18:12:46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를 찾아 4월학생혁명기념탑에서 참배를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당의 4·10 총선 참패 이후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특히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급락한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오면서 조기 레임덕(권력누수 현상) 조짐이 짙어졌습니다. 전반적으로 총선 참패 결과 후폭풍이 크게 작용한 탓이지만 총선 이후 윤 대통령이 별다른 쇄신 의지를 보여주지 못한 데다, 후임 인선 과정에서 잡음이 그치지 않은 게 민심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한 주에만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여론조사 결과가 3차례 나왔습니다. 지지율이 모두 10%포인트 이상 크게 하락한 결과였습니다. 19일 공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4월16~18일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전화조사원 인터뷰)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주 전에 비해 11%포인트 하락한 23%를 기록했습니다. 지지율 23%는 윤 대통령 취임 후 최저치입니다.
 
앞서 18일 발표된 <엠브레인리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의 전국지표조사(NBS) 여론조사 결과(4월15~17일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전화면접조사)에서도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2주 전 대비 11%포인트 줄어든 27%로 나타났습니다. 16일 공표된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 결과(4월13~14일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무성 ARS 방식)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와 비교해 10.8%포인트 빠진 26.3%였습니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보수층에서만 20%p 하락…정권 '위험신호'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10%포인트 이상 크게 급락한 이유는 크게 3가지입니다. 무엇보다 여당의 총선 참패 결과가 가장 크게 영향을 미쳤습니다. 총선 결과에 실망한 일부 보수층에서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거둬들인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한국갤럽 결과를 보면, 3주 사이 윤 대통령에 대한 보수층의 지지율이 65%에서 45%로, 무려 20%포인트나 빠졌습니다. 같은 기간 보수 지지세가 강한 대구·경북(TK)에서도 지지율이 49%에서 35%로 14%포인트 줄었습니다. <미디어토마토> 결과에서도 양상은 비슷했습니다. 보수층에서 22.4%포인트, 대구·경북에서 9.4%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또 총선 이후 10여일이 지난 시점에 국정 기조 전반에 대한 근본적 반성과 전환이 이뤄지지 않은 것이 지지율 하락을 더욱 부채질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 16일 윤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은 소통과 세심함이 부족했을 뿐 '국정 방향은 옳다'는 것으로 요약됩니다. 총선 참패에도 오히려 국정 기조 유지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더군다나 윤 대통령의 사과 발언도 직접 듣지 못하고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를 통한 '전언 사과'로 대신 들어야 했습니다. 
 
여기에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 인선이 계속해서 미뤄진 점도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후임 인선 과정에서 총리와 비서실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인사만 무려 10여명이었습니다. 대통령실이 야당과 여론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인사 정보를 흘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특히 비공식 라인을 통해 '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 기용설'이 흘러나오면서 윤 대통령의 '관저 정치'에 대한 비판이 커졌습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곳곳 '겹악재'…20%대도 위험하다
 
문제는 이후입니다. '해병대 채상병 특검(특별검사) 법안' 대응 등이 국정 기조의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로 지목됩니다. 특히 다음 달 2일 본회의 처리가 예정된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할 경우, 여당 내에서도 이탈 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만약 재의결 과정에서 특검법이 통과된다면 윤 대통령의 리더십에 치명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 5월28일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비롯한 본회의 직회부 법안 표결 등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데 이때에도 거부권 행사가 이뤄진다면 '국정 독주' 이미지가 덧씌워질 수 있습니다.
 
총리와 비서실장 등 후임 인사도 윤 대통령의 인적쇄신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으로 꼽힙니다. 특검법 대응과 후임 인사 등 상징적인 사안들에 대한 조치가 민심의 눈높이에 부응하지 못할 경우 윤 대통령의 지지율이 더 하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는 국정운영의 위험신호입니다. 무엇보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용산 책임론'에 대한 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질 수밖에 없습니다. 일부 친윤(친윤석열) 인사들조차도 단일대오에서 이탈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경우 윤 대통령의 당내 장악력이 약화되면서 조기 레임덕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