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미한 재계회의 위원장 접견…"한국 투자 관심 가져달라"
그린버그 위원장 "대통령 리더십 전적으로 지지"
2024-04-18 20:07:08 2024-04-18 20:07:08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에반 그린버그 미한 재계회의 위원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뉴시스 사진)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방한한 에반 그린버그 미한 재계회의 위원장을 만나 미국 기업들이 한국 투자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그린버그 위원장을 접견했습니다. 그린버그 위원장은 글로벌 보험회사 처브(Chubb)의 회장으로 지난해 12월 제9대 미한 재계회의 위원장에 선출됐습니다. 그린버그 위원장의 한국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그린버그 위원장의 부친 모리스 그린버그 전 AIG 회장이 한국전에 참전하고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제4대 미한 재계회의 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한국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린버그 위원장이 대를 이어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데 대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한미 동맹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미 간 경제 협력 강화를 위해서는 양국 재계의 지지와 기여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하고, 미한 재계회의가 미국 내 우리 기업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계속 힘써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어 세계 최고 수준의 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개하고 더 많은 미국 기업들이 한국에 투자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린버그 위원장은 "급변하는 세계 정세에서 한미 안보동맹을 더욱 굳건히 묶어주는 것은 양국 간 무역과 경제 협력"이라며 "자신은 자유무역주의자이며 그러기에 불필요한 규제를 혁파하고 첨단 분야 투자를 촉진하여 글로벌 시장을 확대하기 위한 윤 대통령의 리더십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그린버그 위원장은 "자신이 수십 년간 한국을 오가며 경제 교류를 하면서 한국의 놀라운 경제 발전상을 지켜봐 왔다"며 "미한 재계회의 차원에서도 양국 기업의 상호 투자와 협력을 적극 지원해 양국의 경제 발전과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