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8조 들여 아시아나 주력기 A350 33대 구매한다
매각 등 부족분 채우기 위한 도입
A350-1000 27대, A350-900 6대
2024-03-21 17:30:40 2024-03-21 17:30:40
[뉴스토마토 오세은 기자] 대한항공(003490)이 약 18조원을 들여 아시아나항공(020560)의 주력 항공기인 에어버스의 A350 33대를 들여옵니다. 대한항공은 A330, A321네오, A220 등을 운용하고 있지만 A350 도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회사는 항공기 송출과 매각 등 중장기 기재 운영 계획에 따른 부족분을 확보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한항공은 에어버스와 33대의 항공기 구매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습니다. 구매 계약 금액 규모는 137억달러(약 18조1730억원)입니다.
 
A350-1000 항공기는 A350 계열 항공기중 가장 큰 항공로 통상 350~410석 규모의 좌석이 장착됩니다. 동체의 50% 이상이 탄소복합소재로 구성되어 유사 동급 기존 항공기 보다 연료 효율 및 탄소 배출을 25% 줄인 친환경 항공기로 알려졌습니다.
 
또 승객과 짐을 꽉 채우고도 최대 1만6000km이상 운항이 가능한, 현존하는 여객기 중 운항거리가 가장 길다는 특징도 갖고 있습니다. 이는 인천을 출발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JNB)까지 직항 운항이 가능한 거리입니다.
 
A350-1000 항공기 대비 약 7m가 짧은 A350-900 항공기는, 통상적으로 300~350석 규모의 객실을 갖췄으며 최대 1만5370km까지 운항이 가능해 인천을 출발해 미국 동부의 뉴욕(JFK)까지 운항할 수 있습니다.
 
한편 대한항공은 안전운항을 위한 항공기 현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에어버스 항공기 33대 구매 계약을 포함해 에어버스 A321neo 50대, 보잉(B)787-9 10대, B787-10 20대, B737-8 30대 등 총 143대 신형기를 도입할 계획입니다.
 
대한항공이 도입 예정인 A350-1000. (사진=대한항공)
 
오세은 기자 ose@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