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북 "신형 지상대해상 미사일 발사, 김정은 직접 지도"
해군 핵심 인사 총출동 "연평도·백령도 수역 군사적 대비 태세 강화"
2024-02-15 09:33:59 2024-02-15 09:33:59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4일 오전 해군에 장비하게 되는 신형 지상대해상미싸일 '바다수리-6'형 검수사격 시험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북한이 새로 개발한 지상대해상 미사일 시험발사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현지 지도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14일 오전 해군에 장비하게 되는 신형 지상대해상 미사일 '바다수리-6'형 검수 사격 시험을 (김 위원장이)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이번에 발사한 지상대해상 미사일이 23분30여 초간 비행하고 목표선을 명중 타격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검수 사격 시험 결과에 크게 만족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동·서해함대 해안미사일병대대 전투편제 개편을 지시하면서 지상대해상 미사일 역량을 전진 배치해 적 해군의 모험적인 기도를 철저히 제압 분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이제는 우리가 해상주권을 그 무슨 수사적 표현이나 성명, 발표문으로 지킬 것이 아니라 실제적인 무력행사로, 행동으로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적들이 구축함과 호위함, 쾌속정을 비롯한 전투함선들을 자주 침범시키는 연평도와 백령도 북쪽 국경선 수역에서의 군사적 대비 태세를 강화"하라고 주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한국 괴뢰들이 국제법적 근거나 합법적 명분도 없는 유령선인 '북방한계선'이라는 선을 고수해 보려고 발악하며 3국 어선 및 선박 단속과 해상순찰과 같은 구실을 내들고 각종 전투함선들을 우리 수역에 침범시키며 주권을 심각히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조선 서해에 몇 개의 선이 존재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으며 또한 시비를 가릴 필요도 없다"며 "명백한 것은 우리가 인정하는 해상국경선을 적이 침범할 시에는 그것을 곧 우리의 주권에 대한 침해로, 무력도발로 간주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북한의 순항미사일 발사는 올해 들어서만 다섯 번째인데요. 현지 지도에는 김 위원장뿐 아니라 박정천·조춘룡·김정식 등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장창하 미사일총국장 등과 함께 해군 핵심 인사들도 총출동했습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