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김정은 "북러관계 전략적 중요성 뚜렷"…푸틴 회담 임박
13일 보스토치니서 푸틴 만날 듯…강순남 국방상도 방러 수행단에 포함
2023-09-13 08:10:24 2023-09-13 08:27:32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새벽 러시아 국경도시 하산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공식으로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러시아 방문과 관련해 "세계적인 공공보건사태 이후 첫 해외 방문으로 로씨야(러시아)련방에로의 길에 오른 것은 조로(북러)관계의 전략적 중요성에 대한 우리 당과 정부의 중시 입장을 보여주는 뚜렷한 표현으로 된다"고 밝혔습니다.
 
13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오전 6시 북러 접경 하산역에 도착해 역사 응접실에서 진행된 러시아 측과 환담에서 "2019년에 이어 4년 만에 또다시 로씨야를 방문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2019년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천연자원부 장관, 올레크 코제먀코 연해주 주지사를 비롯해 러시아 중앙과 지방의 간부들의 영접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하산역에 러시아 육해공군 명예위병대와 군악대가 정렬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환영하는 의식이 치러졌습니다.
 
김 위원장의 최종 종착지는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에 있는 보스토치니 우주기지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러시아 현지 매체와 일본 교도통신 등은 김 위원장이 이날 오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 인근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 러시아 매체 RBK는 김 위원장이 오는 16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과 만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하산역 도착 보도 사진을 보면 북한의 방러 수행단에 강순남 국방상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수행단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과 박정천 당 군정지도부장 등 북한의 군부 실세들이 대거 포함됐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