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 과거 얽매이지 않으면 만나지 못할 이유 없어"
"행동으로 문제 해결 의지 보여야"…납치문제 입장 변화 촉구
2023-05-29 11:51:31 2023-05-29 11:51:31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20일 일본 히로시마 그랜드 프린스 호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확대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일 정상회담을 위한 고위급 협의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북한은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면서도,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일본의 입장 변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길 외무성 부상은 29일 담화에서 “만일 일본이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변화된 국제적 흐름과 시대에 걸맞게 서로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대국적 자세에서 새로운 결단을 내리고 관계 개선의 출로를 모색하려 한다면 조일(북일) 두 나라가 서로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공화국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박 외무부상은 “기시다 수상이 집권 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전제 조건 없는 일조 수뇌회담’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표명해 왔다는데 대해 알고 있지만, 그가 이를 통해 실지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지 가늠이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21세기에 들어와 두 차례에 걸치는 조일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됐지만 어째서 두 나라 관계가 악화일로만을 걷고 있는가를 냉철하게 돌이켜볼 필요가 있다”며 “일본은 전제조건 없는 정상회담을 말하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이미 다 해결된 납치문제와 우리 국가의 자위권을 놓고 그 무슨 문제해결을 운운하며 조일관계개선의 전제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일본이 무엇을 하자는 것인지, 무엇을 요구하려고 할지 잘 모르겠지만 만일 다른 대안과 역사를 바꾸어볼 용단이 없이 선행한 정권들의 방식을 가지고 실현 불가능한 욕망을 해결해보려고 시도해보는 것이라면 그것은 오산이고 괜한 시간 낭비로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지나간 과거를 한사코 붙들고있어가지고는 미래를 향해 전진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나간 과거를 한사코 붙들고있어 가지고는 미래를 향해 전진할수 없다”며 “일본은 말이 아니라 실천행동으로 문제해결의 의지를 보여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1970∼1980년대 일본인 17명이 북한으로 납치됐고, 그중 2002년 9월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총리의 방북 후 일시적 귀환 형태로 돌아온 5명을 제외한 12명이 북한에 여전히 남아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북한은 12명 가운데 8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4명은 아예 북한에 오지 않았다며 해결할 납치문제 자체가 없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27일 일본인 납북자 귀국을 촉구하는 국민 대집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일 정상회담을 조기에 실현하기 위해 북한과 고위급 협의를 하길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