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여야 대표 체제…원내대표 경선이 권력구도 방향타
친윤·비윤, 친명·비명으로 분열된 여야…그 중심에 김기현·이재명
대표와 총선 이끌 원내대표 이목…'어차피 윤심' 대 '판세 예측 난항'
2023-03-15 17:02:05 2023-03-15 17:52:57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위해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이 전 대통령의 사저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여야 당대표가 정식적인 ‘카운터파트’ 체제를 구축하며 상견례까지 마쳤지만, 양측의 속사정은 복잡해 보입니다. 각자의 사령탑을 향한 잡음이 당내에서 터져 나오는 탓입니다. 
 
김기현 대표와 이재명 대표를 중심으로 국민의힘은 친윤(친윤석열)과 비윤(비윤석열), 민주당은 친명(친이재명)과 비명(비이재명)으로 각각 쪼개진 양상이죠. 이런 어수선한 당내 분위기를 수습할 분수령은 양측 모두 원내대표 선거에 달렸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여당, 김학용·윤재옥 하마평변수는 '윤심'
 
전당대회와 체포동의안 정국을 거치며 안정감을 잃은 여야 대표 체제에서 관심은 차기 원내대표 사령탑으로 옮겨지고 있습니다. 한쪽으로 쏠린 양당의 권력 구도에 변화를 줄 자리로 원내대표가 꼽히기 때문인데요. 
 
원내대표는 당대표와 파트너를 맺고 내년 총선을 지휘할 당내 ‘톱2’인 만큼, 누가 원내대표직을 거머쥘지 이목을 끌 수밖에 없는 의미입니다. 이에 여야는 다음 달로 예정된 차기 원내대표 선거를 두고 나란히 경선 국면에 돌입했습니다.
 
국민의힘의 경우 원내대표 후보군에 4선의 김학용 의원과 3선의 박대출·윤재옥 의원 등이 거론됩니다. 변수는 지역구입니다. 박 의원 지역구는 경남 진주여서 울산에 둥지를 든 김 대표와 같은 ‘부산·울산·경남(PK)’ 출신이라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또 김 대표가 PK 출신인 만큼, 수도권이나 대구·경북(TK)에서 원내대표가 나와야 한다는 당내 여론도 만만찮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국민의힘은 원내대표 선거도 사실상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의원과 박 의원, 윤 의원 등이 모두 범 윤계로 분류되는 만큼 ‘순도 높은 친윤 지도부’가 구성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입니다.
 
김 대표는 ‘연포탕(연대·포용·탕평)’으로 당내 인사들을 아우르겠다는 포부를 밝혔죠. 하지만 이철규 사무총장과 박성민, 배현진 의원 등 ‘강성 친윤’으로 지도부가 꾸려진 데 더해 원내대표 선거 구도까지 친윤계로 짜이면서 ‘김기현호’를 향한 비윤계의 불신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친문 전해철' 불출마'홍익표·박광온' 2파전 양상
 
민주당은 3선의 홍익표·박광온 의원의 2파전으로 좁혀지고 있습니다. 홍 의원은 친명계의 지지를, 박 의원은 같은 친문(친문재인)계 전해철 의원의 불출마로 비명계의 호응을 각각 끌어낼 것으로 점쳐지고 있습니다.
 
실제 홍 의원은 최근 당내 최대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참석해 의원들에게 표심을 호소했습니다. 박 의원도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이후 일찍이 재출마를 결정해 선거운동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4선인 안규백 의원이나 이원욱, 김두관 의원 등이 출마를 공식화할 경우 판세가 흔들릴 여지도 있습니다. 김 의원 등은 금명간 출마 여부를 결단할 것으로 보입니다. 변수는 친명계의 표심입니다. 민주당의 차기 원내대표 선거 후보 가운데 뚜렷한 친명계 인사가 없기 때문입니다.
 
친명계의 대다수는 초·재선 의원이라 3선 이상이 선호되는 원내대표에 적합하지 않은 데다 3선 이상인 정성호, 조정식 의원은 원내대표 출마를 고사한 바 있습니다. 이에 ‘윤심끼리의 대결’이 예측되는 국민의힘과 달리 민주당은 상대적으로 계파 간 표심이 팽팽해 결과를 쉽사리 예단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