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2회씩 만납시다"…윤 대통령·김기현 첫 만찬서 '의기투합'
18시 30분부터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당정 일체' 강화 약속
2023-03-13 23:05:30 2023-03-13 23:05:30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민의힘 신임 지도부와 만찬을 진행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기현 신임 국민의힘 대표가 당정 간 원활한 협의를 위해 월 2회가량의 정기 회동을 갖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김병민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만찬 이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정 간 원만한 협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여당 지도부와 대통령실 간의 정기적 만남 필요성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월 2회가량의 정기 회동은 김 대표가 윤 대통령에게 당·정부·대통령실 간의 협조 시스템 강화를 위해 건의했고, 윤 대통령은 공감하며 수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만남의)구체적인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며 “회동의 성격, 내용에 대해서도 추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만찬에는 김 대표를 비롯해 김재원·김병민·조수진·태영호 최고위원, 장예찬 청년최고위원 등 3·8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새 지도부 전원이 참석했으며, 전임 지도부를 이끌었던 정진석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도 함께했습니다. 당직자 중에서는 이날 임명된 이철규 사무총장도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관섭 국정기획수석,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전희경 정무비서관 등이 배석했습니다. 
 
전당대회 이후 닷새 만에 이뤄진 이번 만찬은 윤 대통령과 여당 새 지도부 간의 상견례 성격의 자리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만찬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며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습니다. 김 대표는 윤 대통령과 악수하면서 90도 가까이 허리를 숙여 인사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 만찬은 저녁 6시 30분에 회동해 단체·개별사진을 촬영한 뒤 시작됐다”며 “한식 위주로 식사는 준비됐고,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지도부에 대한 축하, 새 지도부의 출발에 대한 덕담이 주를 이뤘다. 당정이 하나가 돼 국민을 위해 힘껏 일해 나아가자는 뜻을 함께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만찬은 전체적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고 지난 대선에서부터 함께 했던 여러 인사들이 있었던 만큼 다양한 주제로 얘기를 나누며 환담 시간을 가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만찬은 밤 9시가 조금 넘은 시각 종료됐습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