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검찰, '라임사태' 직후 도주 전 언론사 회장 구속영장 청구
2022-12-09 21:02:38 2022-12-09 21:56:02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검찰이 라임사태 당시 부당이익을 받은 혐의로 전 언론사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1부(부장 이승형)는 9일 자본시장법위반 혐의로 H사 전 회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9년 5월 코스닥 상장 언론사인 H사의 부실 해소를 위해 다른 공범과 함께 여러 회사 간 정상적 투자 거래를 가장하는 수법으로 라임자산운용으로부터 300억원을 투자받아 부당이익을 취득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주가 부양을 위해 해외 유망 신사업에 투자한다는 거짓을 꾸민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19년 7월 라임사태 촉발 직후 미국으로 도주한 뒤 3년만에 검거돼 전날 국내로 강제 송환됐다.
 
 
서울남부지검 청사.(사진=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