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검찰, 정진상 구속적부심 기각 하루만에 소환 조사
구속 기한 내 이재명 연관성 집중 조사
2022-11-25 17:34:39 2022-11-25 17:34:39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 불법 대선자금 수수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25일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불러 조사 중이다. 전날 법원이 정 실장의 구속적부심 청구를 기각한지 하루만이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이날 오후 대장동 일당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구치소에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정 실장 구속 기간 동안 이른바 '정치적 공동체'로 규정한 이 대표와의 연관성을 집중 조사 중이다.
 
정 실장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 4가지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그는 2013∼2020년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일당’에게서 각종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대장동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보통주 지분 중 24.5%에 해당하는 배당(세후 428억원)을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받는다.

지난해 9월 29일에는 검찰 압수수색을 앞두고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있다.

이에 정 실장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청구 이유가 없다"며 기각했다.
 
정 실장 구속이 유지되면서 검찰은 한동안 그를 수시로 불러 혐의를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정 실장을 수사할 수 있는 시간은 최장 20일으로, 내달 8일 이전 그를 기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