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기자는 국민 1호, 문제 풀어내는 대통령 돼야"
2022-11-21 13:57:06 2022-11-21 13:57:06
(사진=뉴시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중단을 두고 "문제를 만들어가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21일 박 전 원장은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도어스테핑이 중단될 수도 있다는 질문에 "그건 공갈"이라며 "도어스테핑 안 하겠다 그러면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이 MBC 기자한테 '당신 때문에 안 했다' 이렇게 나올 수도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올바른 기자들이라고 하면 캄보디아 가시면서 비행기 타지 말라고 했으면 같이 안 탔어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자는 국민 1호"라며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은 우선 기자를 통해서 국민하고 소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헌법 수호를 위해서 MBC 기자한테 비행기 안 태웠다는 대통령실 설명을 두고 "헌법에 언론의 자유는 보장하라고 했지만 기분 나쁜 기자를 비행기 태우지 말라는 것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아무것도 아닌 좁쌀을 크게 문제를 만들어 가면 그게 되겠나"라며 "문제를 풀어가는 대통령이 돼야지 문제를 매일 만들어가는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대통령실이 도어스테핑 공간에 가벽을 설치한 것을 두고서도 박 전 원장은 "MBC하고 갈등을 빚고 나서 이걸 만드니 '아 이제는 또 기자들을 피하려고 그러는구나'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멀쩡한 청와대 두고 도어스테핑 한다며 자랑스럽게 밝혔지만 전 세계 어떤 대통령도 어떤 내각제의 총리도 출퇴근하는 사람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김종혁 국민의힘 비대위원이 도어스테핑에서 MBC 기자가 슬리퍼를 신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경제, 북한 이런 걸 두고 뭐 슬리퍼를 신었느니 어쨌느니 국민 생활과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지엽적인 것 가지고 그렇게 소모적으로 싸우는 것 그게 말이 되나"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대변인실은 공지를 통해 "21일부로 도어스테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근본적 재발방지 방안 없이는 지속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