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엠대우 '지구 한바퀴'..누적생산 천만대 돌파
8년간 1084만대 판매, 연간 투자 1조
입력 : 2010-10-13 12:33:18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김세연기자] 지엠대우오토앤테크놀로지가 출범한지 8년만에 누적 생산대수 1000만대(CKD 포함)을 넘어섰다. 
 
자동차 1000만대는 한 줄로 세우면 지구를 한 바퀴(4만킬로미터)를 넘어서는 규모다.
 
지엠대우는 13일 인천 부평본사에서 가진 '출범 8주년과 1000만대 생산 기념식'을 열고 지난 2002년 10월 출범이후 올해 9월까지 완성차 532만2908대, 반조립부품수출(CKD) 578만6689대 등 총 1112만9597대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아카몬 사장은 기념식에서 "8년이란 짧은 기간동안의 1000만대 생산은 지엠대우가 보여준 저력의 결실"이라며 "진행중인 연구개발과 내년 7개 신차 출시 등 공격적 경영으로 내수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자동차 회사로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전환점으로 전세계 고객들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차를 만들어 더욱 짧은 기간에 2000만대 생산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같은 생산 확대에 힘입어 지엠대우는 출범직후인 지난 2003년 58만대에 머물렀던 판매고를 2008년에는 3배이상 많은 190만대이상 끌어올렸다.
 
특히 판매의 경우 지난 8년 동안 지엠의 글로벌 판매망을 이용해 국내를 포함한 전세계 150여개국에 완성차와 CKD형태로 1084만4875대를 판매했다.
 
금융위기로 소비심리가 위축됐던 지난해에도 전체 판매량의 90%인 142만1945대(CKD포함)를 수출하며 빠른 판매회복세를 이끌었다.
 
고용측면에서도 올해 현재 직원수가 1만7000여명으로 지난 2003년 8200여명보다 2배이상 증가하는 등 지난 8년동안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일자리 창출 기업 4위로 꼽히고 있다.
 
지엠대우는 또 출범이후 지난해까지 국내 생산과 연구시설 확대 등에 6조50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매년 1조원 규모의 적극적 투자를 통해 국내와 해외시장에 30개 이상의 신차와 파워트레인을 선보여왔다.
 
 
뉴스토마토 김세연 기자 ehous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세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