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민주당, '김건희 여사 논문 의혹' 증인 단독채택…국민의힘 "강한 유감"
2022-09-23 22:25:31 2022-09-23 22:25:31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23일 민주당이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및 허위학력 기재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을 단독으로 처리한 것을 두고 '폭거·날치기'로 규정했다. 이어 "국정감사를 정쟁의 장으로 변질시키려는 민주당의 비열한 시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반발했다.  
 
김미애 신임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 유기홍 위원장은 여당에 반대토론 기회조차 허용하지 않았고, 잘 짜놓은 작전 시나리오대로 기습 의결 후 신속히 회의장을 떠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교육위는 김 여사의 논문 표절 및 허위 학력 기재 의혹과 관련해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합의되지 않은 증인 채택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거세게 반발했지만, 유기홍 교육위원장(민주당)은 "국회법에 따른 것"이라며 단독 채택을 강행했다.

유 위원장은 "국민들이 알고 싶어 하는 것을 대답해 주는 것이 국회의원과 국정감사의 도리"라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을 때 국회법에 따라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서 처리한 것을 폭력이라고 말씀하시면 그것은 위원장으로서 수용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교육위원들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강하게 항의했다.

김 대변인은 "21대 국회에서 합의 정신을 무시한 민주당의 폭거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서 놀랄 일은 아니지만 이런 퇴행의 반복이 큰 걸림돌이 된다는 점에서 배신감마저 들게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폭력적 의회 운영을 당장 중단하고 합의 정신을 되새기고 이행해달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여사에 대한 과도한 집착을 거둬달라고 덧붙였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