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우상호, '이준석 기자회견'에 "참으로 배은망덕한 대통령" 한탄
"고생해서 대통령 만들어줬더니 이XX 저XX…잔인한 것이 정치"
2022-08-14 12:05:15 2022-08-14 12:05:15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전날 기자회견 발언을 거론하며 "사실이라면 '참으로 우리는 배은망덕한 대통령을 모시고 있구나'라는 한탄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충남 공주에서 열린 전당대회 인사말에서 "어제 이준석 대표가 '그렇게 고생해서 대통령 만들어줬더니 정작 그 사람은 사석에서 나를 이XX, 저XX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며 "그래도 이 대표는 '참을 인(忍)'자 세 글자를 품고 그런 분의 당선을 위해 노력했다고 고백하며 울었다. 잔인한 것이 정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통합은커녕 당내 통합조차 이루지 못하는 분이 대한민국을 이끌고 있으니, 오로지 정치보복과 권력장악에만 혈안이 돼 있는 그런 대통령을 모시고 있으니, 앞으로 대한민국이 어떻게 갈 것인가 하는 걱정을 국민들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수해현장 실언'도 거론하며 "수해로 침수된 물건을 꺼내며 눈물 흘리는 수재민들 앞에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게 집권여당의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 박홍근 원내대표는 반지하 방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숨진, 그 불행한 장애인 가족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며 말을 잇지 못했다"고 비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