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O2O 진출에 추경 투입…"7천개사 지원"
배달의민족·OK캐쉬백·당근마켓 홍보비 제공
2022-08-03 09:47:54 2022-08-03 09:47:54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과 판로 확대를 위해 '2022년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지원 추경사업'에 참여할 소상공인을 오는 10일부터 모집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추경사업으로 총 7000개사가 선정될 예정이며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플랫폼 활용 시 소요되는 홍보·마케팅 활동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소공인이 활용 가능한 O2O 플랫폼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SK플래닛(OK캐쉬백, 시럽월렛) △당근마켓(당근마켓) 등 3곳이다.
 
소상공인은 3개 플랫폼 중 한 개를 선택하여 30만원 내외의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에서는 배달의민족 내 울트라콜이나 배민상회에서 사용 가능한 비즈포인트 30만 포인트 등을 제공한다. SK플래닛은 OK캐쉬백과 시럽 월렛의 모바일 홍보 푸쉬(Push) 3000건, 모바일 홍보 배너 3개월 등을 지원한다. 당근마켓은 판매수수료 면제와 소비자용 할인 쿠폰 등을 지원한다.
 
단, 참여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사전에 온라인 시장 진출에 관한 필수 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해당 교육과정은 소상공인 온라인 아카데미, 소상공인지식배움터에서 무료로 수강이 가능하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비대면 거래 확산추세가 지속됨에 따라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추경사업으로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과 온라인 판로확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청접수는 10일 오전 10시부터 가능하며 예산 소진 시까지 접수할 수 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