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리챔 더블라이트 출시…로우 푸드 시장 공략
나트륨·지방 25% 이상 낮춰…가수 김종국 모델 발탁
입력 : 2021-10-28 17:15:24 수정 : 2021-10-28 17:15:24
리챔 더블라이트. 사진/동원F&B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동원F&B가 나트륨은 물론 지방까지 낮춘 차세대 캔햄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동원F&B(049770)는 최근 프리미엄 캔햄 ‘리챔 더블라이트’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리챔 더블라이트는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함량보다 나트륨과 지방을 각각 낮춘 제품이다. 실제로 100g당 나트륨 함량은 510mg으로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753mg)보다 25% 이상 낮다.
 
아울러 리챔 더블라이트의 100g당 지방 함량은 20g으로 캔햄 시장 점유율 상위 3개 제품의 평균 지방 함량(28g)보다 25% 이상 낮다.
 
동원F&B가 리챔 더블라이트를 선보인 이유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생활이 길어지고 체중 관리가 중요해지면서 나트륨과 당 등을 낮춘 ‘로우 푸드’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동원F&B는 짜지 않아 건강한 햄이라는 리챔의 브랜드 콘셉트을 강조하기 위해 지난 9월 가수 김종국을 모델로 프리미엄 캔햄 브랜드 ‘리챔’의 신규 TV CF를 공개했다.
 
이번 CF에서는 연예계 대표 운동 마니아로 알려진 가수 김종국이 모델로 출연해 ‘진짜 맛있는 햄맛의 기준’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며 리챔의 저염 컨셉을 강조한다.
 
한편 동원F&B의 리챔은 출시 이후에도 2010년과 2018년 두 차례에 걸친 나트륨 저감화 작업을 진행해 출시 당시에 비해 나트륨 함량이 크게 낮아졌다. 특히 2018년에는 동원F&B가 자체 개발한 나트륨 대체 소재인 디솔트를 개발해 리챔의 나트륨 함량을 낮췄다. 디솔트는 10가지 이상의 원료를 대상으로 다각도로 설계한 후 수많은 테스트 및 소비자 평가를 통해 동원F&B가 자체 개발에 성공한 저나트륨 소재다.
 
리챔은 이와 같은 지속적인 나트륨 저감화를 통해 소비자의 건강을 생각한 ‘착한 캔햄’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리챔은 출시 이후 매년 성장을 거듭해 2019년 누적 매출액 1조원, 누적 판매량 3억5000만캔을 돌파했으며 연매출 1800억원 이상의 대형 브랜드로 성장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